한국어

김정일총비서 설명절에 즈음하여 조선인민군협주단 공훈합창단의 경축공연 관람

(평양 1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우리 인민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설명절에 즈음하여 1일 조선인민군협주단 공훈합창단의 경축공연을 관람하시였다.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인 조선인민군 차수 조명록동지,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인 조선인민군 차수 김일철동지,조선인민군 대장들인 김하규동지,현철해동지,박재경동지,상장들인 리명수동지,김윤심동지,오금철동지와 조선인민군 장령들이 공연을 함께 보았다.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들인 계응태동지,최태복동지,김국태동지,김기남동지,김용순동지,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리용철동지,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이며 조선중앙방송위원회 위원장인 정하철동지와 당중앙위원회 책임일군들이 여기에 함께 참가하였다.머나먼 전연시찰의 길에서 방금 돌아오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일동지를 모시고 공연을 하게 된 공훈합창단 성원들은 끝없는 감격과 환희에 넘쳐있었다.공훈합창단은 <수령님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시네>,<말하여라 만경대 눈보라여>,<동지애의 노래>,<장군님은 빨찌산의 아들>,<유격대 말파리 달리네>,<압록강 2천리>,<아무도 몰라>,<훈련 또 훈련>,<우리는 빈터에서 시작하였네>,<신심높이 가리라>,<오늘도 7련대는 우리 앞에 있어라>,<병사의 행군길>,<천만이 총폭탄 되리라>,<높이 들자 붉은기>를 비롯한 합창곡목들을 무대에 올렸다.공훈합창단 예술인들은 공연을 통하여 주체의 기치를 높이 들고 승리와 영광의 한길을 걸어온 우리 혁명의 자랑찬 로정을 긍지높이 노래하였으며 그 어떤 시련과 난관이 앞을 가로막아도 혁명의 붉은기를 더욱 높이 추켜들고 백두밀림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끝까지 완성하고야말 우리 군대와 인민의 철석의 신념과 의지,전투적기상과 투지를 잘 보여주었다.관람자들은 승리의 함성마냥 심장을 세차게 두드리며 장중하게 울려퍼지는 신념의 노래,투쟁의 노래를 들으면서 로숙하고 세련된 령도로 형언할수 없는 험로역경으로 얽혀진 1997년을 위대한 락관의 해,승리적전진의 해로 빛내여주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일동지께 최대의 영예와 가장 뜨거운 감사를 드리였으며 우리의 사회주의의 운명이시고 수호자이신 위대한 장군님의 령도따라 당의 위업,사회주의위업 수행을 위하여 억세게 싸워나갈 충성의 결의를 다짐하였다.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김정일동지께서는 공훈합창단 예술인들이 높은 예술적기량으로 영웅적조선인민군의 백절불굴의 혁명적군인정신이 맥박치는 훌륭한 공연을 진행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김정일동지께서는 공훈합창단의 전체 창작가,예술인들이 군인들과 인민들속에서 혁명적이며 전투적인 예술활동을 힘있게 벌려 전군의 주체사상화위업 수행과 사회주의건설에 크게 기여하고있는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면서 앞으로도 투쟁의 기수,힘있는 나팔수로서의 자기의 영예로운 사명과 임무를 원만히 수행함으로써 군대와 인민을 내나라,내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투쟁에로 적극 불러일으키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mei/366753022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