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신문<새날>창간 70돐기념중앙보고회

(평양 1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 몸소 발간하신 신문<새날>창간 70돐기념 중앙보고회가 15일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되였다.1928년 1월 15일에 창간된 조선에서 첫 혁명적출판물이였던 이 신문은 청소년들과 각계각층을 망라하는 광범한 군중들의 커다란 관심속에 널리 보급되였으며 그들을 반일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데서 위력한 사상적무기로 되였었다.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부주석인 리종옥,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중린과 관계부문일군들,항일혁명투사들이 보고회에 참가하였다.김중린은 기념보고에서 신문<새날>의 창간은 선행시기 출판물들과 근본적으로 다른 새형의 출판물,주체사상을 유일한 지도적지침으로 삼고 근로인민대중의 자주위업을 위하여 투쟁하는 주체형의 혁명적출판물의 탄생을 온 세상에 알리는 장엄한 선언이였다고 말하였다.그는 신문<새날>이 조선혁명에 대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사상과 령도를 실현하는 사상적무기로서의 전투적기능과 역할을 훌륭히 수행함으로써 수령님의 령도따라 광범한 인민대중을 조국광복을 위한 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데서 불멸의 공헌을 하였다고 지적하였다.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1970년대에 신문<새날>을 다시 내오도록 하심으로써 우리의 모든 당적출판보도물들은 항일의 혁명전통을 이어받아 오직 주체형의 피만이 맥박치는 출판보도물로,대를 이어 영원히 영광스러운 김일성동지의 출판보도물로 그 위력을 떨칠수 있게 되였다고 지적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452901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