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미국이 미군무력을 전시체제로 개편하는데로 나간다면 강력한 대응조치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평양 1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미국이 조선반도의 평화체제구축을 위한 <4자회담>을 진행하고있는 때에 남조선강점 미8군사령부를 야전군사령부로 개편하는 소동을 일으키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오늘 이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성명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미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체제구축을 위한 <4자회담>을 진행하고있는 때에 갑자기 새해벽두부터 남조선강점 미8군사령부를 야전군사령부로 개편하는 소동을 일으키고있다.이것은 남조선강점 미군의 대부분을 이루는 륙군무력을 전시체제로 전환하여 우리를 군사적으로 압살하려는 계획적인 책동으로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새로운 엄중한 위협으로,도발로 된다.우리는 이 군사적움직임을 극히 심상치 않은 사태로 보고 이에 주목을 돌리지 않을수 없다.앞에서는 평화를 외우며 관계개선을 력설하고 뒤에서는 전쟁의 칼을 갈며 등을 찌르려는 행위는 누구도 스쳐버릴수 없는 위험천만한 사태이다.더구나 이러한 군사적움직임이 최근 남조선에서 경제가 파국에 직면하고 식민지파쑈통치에 일대 위기가 조성되고있는것과 때를 같이하고있는 사실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지 않을수 없다.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미8군사령부를 야전군사령부로 개편하려는 미국의 군사적움직임을 남조선에서의 전시태세 돌입으로 간주하면서 이 반평화적전쟁소동을 나라의 평화와 평화통일을 바라는 전체 조선인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규탄한다.<힘의 정책>은 평화협상과 량립될수 없다.일방이 평화의 리념에 역행하여 칼을 갈며 제볼장을 볼때에는 다른 일방도 꼭같은 선택의 권리를 행사할수 있다.미국은 그 어떤 군사적모험이나 압력으로 그 누구를 위협하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우리는 평화를 귀중히 여기지만 결코 평화를 구걸할 생각은 없다.우리의 자주권을 건드리는 도발자들에게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고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를 철옹성같이 지키려는것은 우리 인민과 인민군대의 철석같은 의지이며 드팀없는 신념이다.만일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호전계층이 끝내 남조선강점 미군무력을 전시체제로 개편하는데로 나간다면 우리도 이에 강력한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을수 없으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는 미국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319180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