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김정일총비서 조선인민군 제443군부대를 시찰

(평양 2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조선인민군 제443군부대를 시찰하시였다.조선인민군 차수 전재선,조선인민군 대장들인 김하규,현철해,박재경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작전지휘성원들이 동행하였다.김정일동지께서는 전선동부 최전연에 위치하고있는 군부대에 도착하시여 위대한 수령님의 현지지도 사적비와 사적물들을 돌아보시였다.김정일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거룩한 발자취가 어리여있는 가슴뜨거운 사적물들을 돌아보시면서 잊지 못할 력사의 그날을 감회깊이 회고하시고 수령님께서 돌려주신 사랑과 남기신 업적은 부대의 군기와 더불어 영원히 빛날것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김정일동지께서는 어버이수령님께서 군부대를 현지지도하실 때 만나주시였던 병사들의 그후 소식을 일일이 알아보시고 유능한 군사지휘관들로 성장한데 대하여 대단히 기뻐하시면서 접견자들은 혁명투쟁에서 핵심적역할을 수행해야 할 사람들인것만큼 잘 도와주어 수령님의 은덕에 충성으로 보답하게 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그이께서는 이어 군부대군인들의 화력복무훈련모습을 보시고 모든 군인들이 당의 부름이라면 물과 불속에라도 서슴없이 뛰여드는 백절불굴의 투사들로,천만대적도 단매에 쓸어버릴 일당백의 싸움군들로 자라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면서 부대의 전투력을 더욱 강화하는데서 지침으로 되는 강령적인 과업들을 제시하시였다.그이께서는 방어시설들과 병영구내를 돌아보시면서 지난 기간 부대의 지휘관들과 군인들이 위대한 수령님의 현지교시를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서 많은 일을 한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그이께서는 계속하여 부대의 침실과 교양실을 비롯한 문화교양시설과 후방시설들을 돌아보시면서 군부대에서 병사들의 생활에 필요한 후방시설들을 잘 갖추어놓았을뿐아니라 충분한 문화정서생활을 할수있게 훌륭한 조건을 마련한데 대하여 매우 만족해하시면서 그들의 성과를 높이 치하하시였다.그이께서는 군부대군인들은 후방과 멀리 떨어진 최전연의 깊은 산중에서 생활하는것만큼 후방공급사업에 선차적인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하시였다.그이께서는 부대에서 자체의 힘으로 많은 중소형발전소를 건설하여 침실난방을 비롯한 부대의 전기화를 실현할 결의를 안고 힘찬 투쟁을 벌리고있는것은 아주 좋은 일이라고 하시면서 중소형발전소건설을 전군중적운동으로 진행할데 대한 당의 방침을 관철하는데서도 군대가 모범이 되여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김정일동지께서는 부대에 쌍안경과 자동보총을 기념으로 남기시고 부대군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14498680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