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주목되는 이상기후현상

(평양 8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

 기상수문국 부국장 김호일은 이상기후현상이 올해 여름철날씨에 큰 영향을 미치고있는데 대해 언급하였다.그의 말에 의하면 올해 여름철장마의 특징은 내륙지대보다 해안평지대인 곡창지대들에 짧은 시간에 강한 무더기비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게 한것이다.실례로 개성시의 8월상순 평균강수량은 91미리메터인데 올해에는 547미리메터의 강한 무더기비가 내렸다.그리하여 8월상순에 개성,연안,배천,청단 등 황해남도와 개성시의 곡창지대들에서 큰 피해를 입었다.평안북도 정주,박천,선천을 비롯한 곡창지대들에서도 8월상순에 평년보다 2내지 3배나 더 많은 257내지 300미리메터의 많은비가 내려 큰 피해가 났다.올해 장마철의 특징은 또한 일부 지역에 주기적으로 무더기비가 집중된것이다.고성,통천을 비롯한 강원도의 일부 지역에서는 올해 장마철 두석달동안에 년강수량에 맞먹는 1,052내지 1,473미리메터의 비가 내리여 고인물이 생기고 사태가 나는 등 많은 피해를 입었다.이상기후현상은 7월에 우박이 내려 농업부문에 큰 피해를 주었다.자강도 자성군,평안북도 룡천군에서 7월 3일과 23일에 직경 15미리메터 크기의 우박이 내려 피해가 컸다.그리고 동해안지방에서 7월중순부터 8월상순까지의 사이에 랭해현상이 나타났다.지금까지 동해안지방에서 랭해현상은 주로 6월초부터 7월상순사이에 나타났다.그런데 올해에는 7월중순부터 8월상순까지의 사이에 늦게 랭해가 나타나면서 농사에서 결정적인 피해를 입게 되였다.랭해로 동해안에서 온도는 7월중순부터 8월상순까지 사이에 평년보다 2내지 4도가 낮았다.해비침률은 평년보다 20프로나 적었다.특히 청진,길주 지방에서는 7월하순부터 8월상순까지 사이에 단하루도 해가 비친 날이 없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kevinschoenmakersnl/553714894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