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일본에 <위안부>법적책임과 국가적보상 요구/비정부기구들

(평양 8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보도에 의하면 유엔소수민족차별방지 및 보호에 관한 소위원회 제50차회의에 참가한 비정부기구들의 청문회가 최근 제네바에서 진행되였다.<무장충돌시 제도적강간,성노예 및 노예적 행위>의 주제로 진행된 청문회에는 국제민주법률가협회를 비롯한 여러 비정부기구들에서 온 150여명의 대표들이 참가하였다.청문회에서 연설한 보고자는 제2차 세계대전기간에 감행된 강간,성노예행위가 국제법상 엄중한 전쟁범죄라고 지적하였다.모리셔스대표는 전시강간 등 녀성폭행은 국제법상 금지되여야 할범죄라고 하면서 50여년전에 일본군이 감행한 성노예행위도 그 한형태라고 규탄하였다.그는 일본이 유엔안보리사회 상임리사국 진출 등 <정치적지도력>을 획득하는데 몰두하고있으나 그러자면 우선 과거부터 청산해야 하며 일본정부가 저들에 의하여 비극을 강요당한 피해자들을 만족시킬수 있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국제민주법률가협회대표는 일본이 20만명이 넘는 녀성들을 강제로랍치,유괴하여 <위안소>들에 끌어다가 성노예생활을 강요한 국가적,법적 책임을 회피할수 없다고 지적하였다.일본이 법적책임을 인정하고 성실히 사죄하고 보상하는것은 단순히 개별적피해자들이나 비정부기구들의 요구가 아니라 유엔과 국제공동체의 한결같은 요구라고 하면서 그는 얼마전 유엔주재 일본대표란자가 이와 관련한 문제토의시 법적책임을 인정할데 대한 권고를 접수할수 없다는 망발을 늘어놓은것은 유엔과 국제공동체의 의사와 요구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라고 비난하였다.그러면서 그는 일본정부가 법적책임을 인정하고 범죄자들을 처벌하며 국가적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3742496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