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족의 통일념원을 가로막는 <국가 보안법>은 철페되여야 한다/여러 나라 정계,사회계가 주장

(평양 9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

 여러 나라 정계,사회계가 남조선에서의 <국가보안법>철페를 주장하고있다.아바나에서 진행된 3대륙인민단결기구창립 30돐기념 행사에서 채택된 서명문에는 다음과 같이 지적되여있다.남조선의 <국가보안법>은 나라의 통일을 이룩하려는 인민들의 념원에 역행하여 동족을 적대시하고 민족적 화해와 단합,통일의 앞길을 가로막는 시대착오적인 반민족적,반통일적 악법이다.조선통일지지 스위스위원회는 남조선당국에 보낸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나라의 통일과 파쑈적인 <국가보안법>철페를 요구하는 남조선인민들을 무참히 탄압하고 북과의 그 어떤 접촉도 범죄시하는 남조선당국의 처사는 반민족적,반통일적 행위이며 인권유린행위이다.마다가스까르의 로조전선,혁명적근로자직업련맹,혁명적로조,혁명적교원직업련맹을 비롯한 여러 로조단체들은 공동성명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남조선당국은 세상에 둘도없는 악법인 <국가보안법>과 <안기부법>을 당장 철페하고 남조선인민들에게 자유와 민주주의,응당한 정치적 및 생활상 권리를 완전히 보장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694196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