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일본경찰청장관<북조선테로>운운의 범죄적기도/조선중앙통신 론평

(평양 9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

 일본당국이 우리 나라의 첫 인공지구위성발사와 관련하여 불순하게 책동하면서 계속 소란을 피우고있다.22일 일본경찰청장관은 전국경비부장회의에서 우리 공화국의 그무슨 <미싸일발사>에 대해 운운하면서 <불온한 움직임>이니,<앞으로의 동향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느니 하며 훈시하였다 한다.또한 그는 <북조선 등의 테로>에 대비책을 강화하라고 지시하는 한편 <북조선의 첩보모략활동>이라는 황당한 궤변까지 들고나왔으며 그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라고 떠들었다.알려진바와 같이 일본은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발사와 관련하여 처음부터 똑똑히 알지도 못하면서 <미싸일발사>라고 소동을 피웠으며 우리의 공식보도가 발표되고 그에 대해 온 세계가 시인하고있는 오늘에도 저들의 낡은 주장을 고집하고있다.이러한 광적인 반응은 본질에 있어서 일본의 시대착오적인 반공화국적대시정책과 군국화를 다그치기 위한 범죄적기도의 필연적인 산물이다.지금 일본에서 <미싸일위협>설이 대대적으로 류포되면서 우리 공화국과 재일조선공민들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이 로골적으로 고취되고 일본당국이 미국과의 전역미싸일공동기술연구에 합의하는 한편 정찰위성발사를 주장하는 호전적움직임이 나타나고있는 사실이 바로 그것을 증명해주고있다.조선을 비롯한 아세아나라들에 헤아릴수 없는 죄악을 저지른 일본이 그에 대해 사죄하고 보상할 대신 오히려 반공화국적대시책동을 로골화하고 군국화정책에 박차를 가하고있는데 대하여 우리 인민과 세계 평화애호인민들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nw/348532866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