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시민단체들 <경찰청>에 민간인시찰자료공개 요구

(평양 12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

 서울에서의 방송보도에 의하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련대> 등 시민단체들이 인민들을 상대로 한 모든 사찰자료를 공개할것을 요구하는 문건을 17일 <경찰청>에 들이댔다고 한다.단체들은 문건을 통하여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신상명세> 등을 작성관리한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비난하고 경찰은 모든 사찰카드를 당사자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또한 이날 야당인 <한나라당>소속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장>실과 <국민회의>출신 <국회부의장>실을 힘으로 점거하고 싸움을 벌렸다.야당<의원>들은 괴뢰군부대들에서 사고가 련이어 일어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국방부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제출했었는데 그것이 여당측에 의해 묵살당하자 이런 힘내기에 들어간것이라고 한다.이에 바빠맞은 여당측은 점거당한 <의장>실에서 3당 <원내총무>들의 긴급회담을 벌려놓고 사태수습에 급급하였다 한다.한편 이날 <경찰청>이 <한총련>을 비롯한 자주적민주단체들을 그 무슨 불법단체로 몰아대면서 이런 단체들에 대한 사찰을 강화할것을 각 지방 경찰당국에 공개적으로 지령하였다고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01166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