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전자감시제>는 현대판노예사슬/민주법률가협회

<전자감시제>는 현대판노예사슬/민주법률가협회(평양 10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은 최근 남조선통치배들이  극악한 인권유린행위인 이른바 <보안관찰대상자>들에 대한 <전자감시제>까지 도입하려고 책동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3일 성명을 발표하였다.성명은 남조선통치배들의 <전자감시제>도입책동은 인간의 존엄을짓밟는 공공연한 인권침해행위로서 자주,민주,통일 운동에 나선청년학생들과 인민들을 가혹하게 탄압하고 그들의 활동을 완전히 봉쇄하려는 극악한 범죄적기도를 그대로 드러낸것이라고 지적하였다.성명은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보안관찰대상자>들에 대한 남조선통치배들의 <전자감시제>도입책동을 현대과학기술을 악용하여 인간의권리와 자유를 여지없이 짓밟으려는 가장 악랄한 인권유린행위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규탄하였다.성명은 남조선통치배들은 <보안관찰대상자>들이 저들의 요구를 지키지 않았을 때에는 <정보원>과 경찰 등 폭압기구들을 발동하여간악하게 처형하는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그런데 이번에는 파쑈적인 온갖 악법들과 폭압기구들로도 부족하여국제적으로 보호관찰할 필요가 있는 동물들이나 과학탐구의 대상들에한하고있는 전자발신장치를 사람들에게 달아놓는 <전자감시제>까지 도입함으로써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사람들의 활동을 완전히 얽어매려 하고있는것이다.이것은 극악한 인권유린자로서의 남조선통치배들의 진면모를 여실히보여주는 동시에 남조선이야말로 사상최악의 인권암흑지대라는것을 똑똑히 말해준다.남조선통치배들은 내외의 한결같은 요구대로 반통일파쑈악법인<보안법>을 비롯한 온갖 파쑈악법들을 지체없이 철페하여야 하며동시에 인권유린의 극치인 <전자감시제>도입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한다.우리는 이 기회에 국제법률 및 인권 단체들이 현대과학기술까지 도입하여 인간의 권리와 자유를 말살하려는 남조선통치배들의 가혹한인권유린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정의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주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gilad_rom/85122550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