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일본의 핵무장화야망실현을 비난/로동신문

(평양 10월 31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당국자들은 고위인물들속에서 최근 해외팽창과 핵무장화발언들이련속 터져나오자 그것이 <개인적인 견해에 불과하>며 <일본의 비핵3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등의 변명을 늘어놓고있다.31일부 <로동신문> 론평의 필자는 그러한 변명은 드러난 일본의 검은 속심을 감추어보려는 어리석은 잔꾀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지금 일본에서는 해외팽창과 핵무장화야망실현을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최근 <주변유사시법>들을 비롯한 해외침략법들이 련속 채택,발효되였다.<자위대>가 기동성있고 효률성이 높게 재편성되고 이전에는 볼수 없었던 군사훈련들이 주민지대들에서까지 뻐젓이 진행되고있다.이제 남은것은 <유사시법>을 채택하여 국내에 전시체제를 확립하고 <헌법9조>를 뜯어고쳐 <자위대>의 명칭을 <국군>으로 바꾸며 <평화헌법>의 허울을 완전히 집어던지는것뿐이다.이러한 일들을 새로 집권한 일본의 고위당국자들이 완전히 끝내려 하고있다.일본당국자들은 제2차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한것이 핵무기가 없었기때문이라고 생각하고있다.2010년까지 100톤의 핵물질을 저축하려고 하는것은 바로 핵무장을 하기 위해서이다.<비핵3원칙>이란 빛갈만 있을뿐이다.이것은 일본의 핵무장화가 명백히 국가정책으로 되고있다는것을 말해준다.일본당국자들은 해외침략과 핵무장화 야망실현이 어떤 후과를 초래할것인가를 깊이 생각해보고 분별있게 행동해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1926233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