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보안법>개정을 비난/민주조선

(평양 11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4일부 <민주조선>은 남조선통치배들이 <(보안법)개정>의 간판밑에 파쑈악법들을 더욱 보강하는 길로 나가고있다고 지적하였다.남조선통치배들은 <보안법>의 <찬양,고무죄>를 <리적단체구성죄>로 바꾸어놓고 우리의 <태도변화여부>에 따라 <반국가단체>에서 제외할수 있다는 조건부를 조문화하려 하고있다.론평의 필자는 이것은 <보안법>의 완전철페를 요구하는 내외인민들을 기만하고 우롱하면서 이 악법의 파쑈적,반통일적 기능을 강화하려는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지적하였다.<보안법>은 사상류례없는 반민족,반통일,반민주적 악법이라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남조선통치배들이 <보안법>의 <찬양,고무죄>를 <리적단체구성죄>로 바꾸는것은 자주,민주,통일을 지향하는 재야운동단체들을 전면적으로 탄압할 법적근거를 마련하기 위한것이다.또한 우리의 <태도변화여부>에 따라 <반국가단체>에서 제외할수 있다는 조건부를 달아놓겠다고 한것은 사실상 우리를 계속 <적>으로 삼고 대결책동을 악랄하게 감행하겠다는 속심을 그대로 드러낸것이다.동족을 <적>으로 규정해놓은 <보안법>은 아무리 문구를 뜯어고치고 말마디를 바꾸어도 파쑈적,반통일적 성격이 달라질수 없다.<국민>통치배들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악법을 보강할것이 아니라 완전철페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54365680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