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위한 체계개편을 비난/민주조선

(평양 11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30일 <민주조선>은 일본반동들의 해외침략전쟁과 군사대국화를 위한 체계개편을 규탄하는 론평을 실었다.일본에서 이달안으로 자민당,자유당출신 국회의원들이 중심이 되여 방위청을 <국방성>으로 승격시키기 위한 그 무슨 <초당파의원련맹>이 조직된다.필자는 일본반동들이 그것이 마치 <자위대>원들의 사기를 높여주고 단순히 기구체계를 고치기 위한 행정개혁의 일환인듯이 묘사하고있으나 그것은 저들의 검은 속심을 가리우기 위한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고 까밝혔다.론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지금껏 일본반동들은 해외팽창을 국시로 삼고 그 실현을 위해 전후 수십년간 <자위대>무력을 증강하고 현대화해왔다.새 <일미방위협력지침>에 의해 일본 <자위대>가 해외에서 침략전쟁에 직접 가담할수 있는 법적담보가 마련되였다.<자위대>무력의 군사작전과 지휘체계도 해외침략전쟁에 언제나 동원될수 있게 고쳐졌다.문제는 일본의 이러한 <힘>을 통일적으로 지휘할 내각의 기구체계가 성이 아닌 <방위청>으로 되여있는것이다.힘과 체계간의 이러한 불합리한 점을 그대로 두고서는 해외침략전쟁에 마음먹고 달라붙을수 없다고 타산한 일본반동들이 이번에 드디여 기구개편에 달라붙은것이다.오늘 일본에서 광란적으로 벌어지고있는 모든 사태들은 지난날 군국주의일본이 조선과 아시아에 침략의 마수를 뻗치고 지랄발광하던 그때를 그대로 련상시키고있다.일본반동들은 저들의 무모한 책동이 초래하게 될 엄중한 후과에 대하여 심각히 돌이켜보고 심사숙고하여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sheridansofasia/604332103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