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교활성은 일본반동들의 속성/로동신문

(평양 12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오늘호 <로동신문>은 일본은 력대적으로 큰 나라를 등에 업고 다른 나라들에 대하여 온갖 못된짓을 해왔으며 오늘도 남을 속이기잘하고 진실하지 못하며 자기의 리속을 채우기 위해서는 그 어떤 교활한짓도 마다하지 않고있다고 지적하였다.신문은 일본의 교활성을 보여주는 사실들은 허다하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종군위안부>범죄문제에서 일본당국은 빤히 제 지은 죄를 알면서도 처음에는 <종군위안부>범죄자체를 완강히 부인하였다.그러다가 명백한 사실자료들과 증언들이 제기되자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하여 그 무슨 <민간기금>에 의한 <보상>을 운운해나서고있다.여기에는 일본이 <종군위안부>범죄를 조직적으로 감행한 범죄자가아니라는것을 내외에 납득시키는 한편 어떻게 하나 <종군위안부>범죄에 대한 정부의 책임과 보상을 모면해보려는 일본특유의 교활성이 내포되여있다.신문은 일본의 교활성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 지위를 따내려고 하는데서,핵무장화와 군사적재침준비에서도 적라라하게 드러나고있다고 지적하였다.신문은 우리 공화국이 인공지구위성을 발사하였을때 이를 <탄도미싸일발사>로 몰아붙이며 반공화국소동을 발광적으로 벌린 리유도 바로 우리의 <위협>을 코에 걸고 저들의 군사적재침책동을 합리화하고 저들에게 쏠리는 경계의 눈초리를 딴데로 돌려보려는 교활한 기도로부터 출발한것이라고 지적하였다.신문은 일본의 교활성은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른다는 식의 근시안적인 사고방식에서 나오는것이라고 지적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873746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