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범민련 유럽지역본부 《통일부》장,차관들의 즉각 교체 요구

(평양 8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범민련 유럽지역본부가 8.15민족공동행사를 파탄시킨 남조선당국의 처사를 규탄하여 16일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남조선당국이 민족통일행사를 가로막아나선것은 조국통일의 대통로를 활짝 열어제끼려는 우리 민족의 한결같은 의지에 당황망조한 부쉬정권의 반공화국책동에 추종한 반통일적,반민족적행위로 된다고 지적하였다.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은 민족의 운명이지 론리가 아니라고 하면서 성명은 자주냐,사대냐 라는 준엄한 력사의 기로에서 민족의 운명인 주권을 행사할수 없는 《정부》라면 단 한시간도 존재할 필요도 리유도 없다는것은 자명하다고 지적하였다.
성명은 남측 《정부》가 6.15공동선언정신과 배치되는 일체의 반통일적,반민족적범죄행위를 철회할것과 민족의 념원을 짓밟아온 악법중의 악법인 《보안법》을 즉각 철페시킬것을 요구하였다.
또한 6.15공동선언정신을 훼손,말살한 《통일부》장,차관들을 즉각 교체할것을 남측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290610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