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청년들은 강성대국건설의 활력있는 전투대오

(평양 8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26일부 《로동신문》은 정치사상,반제군사,경제과학의 3대전선에서 힘차게 벌어지는 혁명적공세의 앞장에는 우리 청년들이 서있다고 지적하였다.

신문은 세계에는 나라도 많고 청년들도 많지만 우리 나라에서처럼 청년문제가 빛나게 해결된 나라는 없으며 우리 청년들처럼 혁명적이고 전투적인 청년들은 없다고 하면서 오늘 우리 청년들이 반제군사전선,정치사상전선,경제과학전선에서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에 대하여 강조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오늘 우리 청년들이 사회주의강성대국건설의 가장 활력있는 전투대오로 자랑떨치고있는것은 전적으로 경애하는 김정일동지의 현명한 령도의 결실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찍부터 청년문제를 혁명의 승리적전진을 위한 전략적문제로 내세우시고 청년중시사상과 로선을 일관하게 견지하여오시였다. 당과 군대와 함께 청년들을 틀어쥐고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해나가시려는것이 경애하는 장군님께서 일관하게 견지하여오신 확고한 립장이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특히 성스러운 선군혁명실록을 새겨오시는 력사의 나날에 총대중시와 청년중시를 하나로 결합시키시고 청년군인들이 시대의 앞장에서 혁명과 건설의 돌파구를 열어나가도록 현명하게 이끌어주시였다.
강성대국건설의 활력있는 전투대오로 위용떨치는 미더운 청년들을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크나큰 긍지이며 자랑이다.
우리의 청년군인들을 비롯한 모든 청년들은 경애하는 김정일동지의 두리에 더욱 굳게 뭉쳐 강성대국건설에서 청년전위의 영예를 끝없이 빛내여나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74629686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