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국제정세 해설)미국은 과연 《인권옹호》국가인가

(평양 8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최근 이라크의 팔루쟈,나쟈프를 비롯한 주민지들에 대한 미강점군의 무차별적인 미싸일공격과 폭격으로 매일같이 수많은 민간인들이 무참히 살해되고있다.

부쉬행정부는 이라크에서 《주권이양》후 《반란세력진압》이라는 구실밑에 더욱더 공개적인 살륙전에로 미강점군을 내몰고있다.
나쟈프에서의 미군의 야만적인 범죄행위를 즉시 저지시킬것을 유엔에 요구하면서 이란대통령은 《비극적인 사태와 관련하여 우리의 심장은 피가 끓어넘치고있다》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부쉬정권에 의하여 국가조직적으로 감행되고있는 이라크민간인들에 대한 지속적인 살륙만행은 국제사회를 경악케한 아부 그라이브형무소에서의 미군의 치떨리는 인권유린행위가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았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문제는 부쉬행정부가 이렇게 세계도처에서 야수적인 고문과 학살만행을 저지르면서도 지금까지 파렴치하게 《인권》에 대하여 계속 운운하고있는 근저에 무엇이 깔려있는가 하는것이다.
얼마전 《워싱톤 타임스》는 부쉬행정부의 요청에 의하여 미사법성 법률고문실이 2002년 8월에 작성제출한 충격적인 문건을 보도하였다.
문건은 《육체적인 고문은 그 강도에서 장기손상,신체기능손상 또는 죽음 등 중대한 육체적피해에 동반하는 고통과 맞먹어야 한다.》는 등의 잔인한 론리로 일관되여있다. 즉 사람을 《미치게》하거나 《죽여야만》비로소 고문으로 인정된다는것이다.
미국방성은 2003년 3월 이 법률해석에 기초하여 이러한 고문마저도 미국대통령이 지시했다면 위법이 아니라는 사상최악의 반인륜적인 국방보고서를 작성하달하고 미군을 무차별적인 살인과 야만적인 고문만행에로 부추겨왔다.
이것은 세계적으로 커다란 규탄의 대상이 되여온 미국의 인권유린행위가 부쉬행정부시기에 와서 완전히 법률화,정책화되였다는것을 의미한다.
지난세기 중엽 세계제패야망에 들뜬 파쑈국가들이 각종 악법을 조작하여 타민족에 대한 고문과 학살행위를 합법화해왔지만 지성과 도덕을 현대 인류문명의 보편적기준으로 삼고있는 21세기에 인간살륙을 정책화한 부쉬행정부야말로 인권유린의 총본산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이러한 미국이 《인권옹호》국가,《자유수호》국가로 자처하고있는것은 참으로 가소로운 일이다.
부쉬행정부는 인권이라는 신성한 용어를 더는 더럽히지 말아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65255883@N04/14895055386/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