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선군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조선청년의 혁명적기상을 높이 떨치자》

(평양 8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28일부 《로동신문》은 청년절에 즈음하여 《선군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조선청년의 혁명적기상을 높이 떨치자》라는 제목으로된 사설을 실었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선군은 우리 혁명의 백전백승의 기치이며 조선청년들의 기상이다.
오늘은 주체혁명위업의 믿음직한 계승자이며 우리 사회의 가장 활력있는 부대인 조선청년들의 혁명적명절이다.
청년절을 맞는 온 나라 전체 청년들의 가슴마다에는 조선청년운동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꿋꿋이 이어 위대한 김정일동지의 선군혁명령도를 충성으로 받들어나가는데서 전위적기수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나갈 불타는 결의와 맹세가 차넘치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시대의 선구자가 되여 강성대국건설의 앞장에 서야 할 세대는 다름아닌 우리 청년들입니다.》
청년들의 운명은 령도자에게 달려있다. 령도자의 품속에서 빛나는것이 청년들의 존엄이고 운명이며 미래이다.
경애하는 김정일동지는 청년들을 주체혁명위업의 믿음직한 계승자로 키워주시는 조선청년운동의 위대한 령도자이시며 자애로운 스승이시다.
위대한 김일성동지의 청년운동사상을 빛나게 계승해나가시는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혁명과 건설을 령도하시는 첫시기부터 청년중시로선을 일관하게 견지하여오시였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40성상에 걸치는 장구한 혁명령도사는 우리 청년들에게 주실수 있는 모든 혜택을 다 돌려주신 은혜로운 사랑의 력사이며 당과 군대와 함께 청년들을 틀어쥐고 사회주의수호전과 조국번영을 위한 투쟁에서 백승을 떨쳐오신 영웅서사시적행로이다. 이 영광스러운 로정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 개척하신 조선청년운동이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발전하고 우리 청년들은 당의 전투적인 후비대로 억세게 자라나게 되였다.
위대한 김정일동지의 청년중시사상은 《청년들을 사랑하라!》라는 구호에 집중적으로 구현되여있다. 혁명과 건설의 매 시기,매 단계마다 우리 청년들을 끝없는 사랑의 한품에 안아 믿어주고 내세워주시며 그들이 주체혁명위업수행에서 선봉대,돌격대로서의 사명과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도록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신분이 경애하는 장군님이시다. 경애하는 장군님에 의하여 해마다 8월 28일이 청년들의 뜻깊은 명절로 되게 되였고 우리 청년동맹이 최고사령관의 예비전투부대,별동대라는 영예로운 칭호를 지니게 되였다. 온 나라가 《고난의 행군》을 하는 그처럼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 청년들에게 온갖 사랑과 은정을 다 돌려주시며 그들을 영웅적위훈의 창조자로 키워주신 경애하는 장군님의 불멸의 업적은 영원히 빛을 뿌릴것이다.
혁명활동의 첫시기부터 오늘에 이르는 장구한 나날 일관하게 견지해오신 경애하는 장군님의 청년중시의 사상과 로선은 우리 청년들에게 무적의 슬기와 용맹을 안겨주고 비약의 나래를 달아준 무한대한 힘의 원천으로 되였다. 경애하는 장군님의 현명한 령도가 있었기에 우리 청년들은 천만시련이 앞을 막아도 당과 수령만을 절대적으로 믿고 과감히 뚫고나가는 수령결사옹위의 총폭탄투사,신념과 의지의 강자로 성장하고 사회주의수호전과 강성대국건설에서 영웅적위훈을 떨치는 선봉투사들로 자라날수 있었다. 당과 수령에 대한 신념이 투철하고 조국과 인민에 대한 헌신적복무정신이 높으며 도덕의리적으로 순결하고 조직성과 규률성이 강한 가장 혁명적인 청년들이 바로 조선청년들이다. 위대한 령도자의 손길밑에서 선군혁명의 믿음직한 계승자로 자라난 훌륭한 청년들을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커다란 자랑이고 우리 조국의 더없는 긍지이며 바로 여기에 주체혁명위업의 양양한 미래와 밝은 전도가 있는것이다.
오늘 우리 청년들은 위대한 김정일동지께서 이끄시는 주체혁명의 새시대,선군시대에 살며 투쟁하고있다. 우리 혁명이 새로운 전환기에 들어서고 우리 조국의 력사에 가장 빛나는 장이 펼쳐지고있는 지금 우리 당은 청년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선군혁명의 전위투사가 되여 영웅적위훈을 떨칠것을 바라고있다. 조선청년들의 불굴의 혁명적기상을 남김없이 떨칠수 있는 오늘의 선군시대에 영웅적위훈을 창조하지 못한다면 그가 누구든 조선청년이라고 긍지높이 자부할수 없다. 청년들 특히 20대 청년들은 발전하는 새시대의 요구에 맞게 원대한 리상과 포부를 가져야 하며 그것은 곧 령도자가 알고 조국과 인민이 영원히 기억하는 선군혁명의 기수가 되는것이다.
모든 청년들은 위대한 령도자를 진두에 모시고 불패의 선군조국에서 살며 싸워나가는 긍지와 자부심을 깊이 간직하고 벅찬 선군혁명의 격류속에 뛰여들어 무비의 헌신성을 발휘함으로써 조선청년들의 혁명적기상을 다시한번 높이 떨쳐야 한다.
우리 청년들은 혁명의 수뇌부결사옹위의 전통을 빛나게 계승해나가야 한다.
수령결사옹위는 조선청년들의 제일생명이며 바로 여기에 우리 청년들의 최고의 애국,최대의 영웅적위훈이 있다.
경애하는 김정일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우리 혁명의 수뇌부는 독창적인 선군정치로 영웅조선의 존엄과 기상을 온 누리에 떨쳐가는 백전백승의 기치이고 천만군민의 심장이다.
모든 청년들은 경애하는 김정일동지밖에는 그 누구도 모른다는 투철한 신념을 가지고 장군님께 운명과 미래를 전적으로 의탁하며 총폭탄정신,자폭정신으로 혁명의 수뇌부를 결사옹위해나가야 한다. 항일혁명투쟁시기 준엄한 항일의 전구마다에 수령결사옹위의 영웅서사시를 아로새긴 1세대 전위투사들처럼 혁명의 수뇌부를 결사옹위하는데서 언제나 앞장에 서야 한다. 준엄한 시련의 날에나 순탄한 날에나 변함없이 《어디에 계십니까 그리운 장군님》의 노래를 높이 부르며 경애하는 장군님의 안녕과 권위를 지켜 한목숨 서슴없이 다 바쳐 싸우는 수령옹위의 전위투사로 억세게 자라나야 한다.
당의 선군사상과 령도를 영웅적위훈으로 받들어나가야 한다.
총대는 선군시대 청년들의 영웅성의 상징이며 혁명적인 총대관,총대에 대한 열렬한 사랑은 우리 청년들이 사회주의수호전과 사회주의건설에서 영웅적투쟁과 위훈을 낳게 하는 근본바탕이다. 우리 조국이 그 어떤 제국주의강적도 범접할수 없는 불패의 군사강국으로 위용떨치고있는것은 선군사상과 로선에 끝없이 충실한 우리 청년들의 투쟁을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
모든 청년들은 선군사상의 열렬한 신봉자,선군정치의 견결한 옹호자,선군로선의 철저한 관철자가 되여야 하며 위대한 장군님의 병사가 되는것을 최고의 영예로 여겨야 한다. 선군혁명의 제1선을 지켜선 청년군인들은 모든 면에서 본보기가 되여야 하며 수뇌부결사옹위,조국결사수호의 총폭탄영웅이 되여야 한다. 우리 청년들은 누구나 군사를 성실히 배워야 하며 온 나라를 난공불락의 요새로 만들기 위하여 헌신적으로 투쟁하여야 한다.
세대는 바뀌여도 혁명의 과녁은 변하지 않았다. 오늘 제국주의자들은 새 세대 청년들을 사상적으로 변질시키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다. 청년들은 투철한 계급의식과 반제반미투쟁정신을 가지고 미제국주의자들과 온갖 계급적원쑤들을 반대하여 비타협적으로 투쟁하는 사회주의의 견결한 옹호자,보위자가 되여야 한다. 적들의 악랄한 반공화국심리모략책동에 언제나 경각성을 높이고 우리 사상,우리의 생활양식에 어긋나는 사소한 요소도 우리 사회에 절대로 침습할수 없게 하여야 한다.
강성대국건설의 전투장마다에서 진격의 돌파구를 열어나가는것은 오늘 우리 청년들앞에 나선 가장 중요한 과업이다.
청년들은 사회주의건설의 가장 활력있는 부대이다. 강성대국건설로 들끓는 우리 조국의 어느 부문,어느 초소에나 청년들이 서있으며 청년들이 결심하고 달라붙으면 산도 떠옮기고 바다도 메울수 있다.
공격전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르는 백두산선군청년발전소 건설장과 백마-철산물길 공사장을 비롯한 조국땅 그 어디서나 우리 청년들을 영웅적위훈창조에로 부르고있다. 청년들은 항일혁명투사들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1950년대 영웅전사들의 조국결사수호정신,1990년대의 《고난의 행군》정신으로 강성대국건설에서 청춘의 슬기와 용맹을 남김없이 떨침으로써 모두다 청년영웅이 되여야 한다.
공업부문의 청년들은 인민군군인들처럼 완강하고 대담한 공격전을 벌려 경제건설의 주공전선인 전력,석탄,금속공업과 철도운수부문에서 결정적전환을 일으키며 농업부문의 청년들은 티없이 맑고 깨끗한 애국의 한마음을 안고 우리 당의 농업혁명방침을 이악하게 관철하여 쌀로써 우리 당을 옹위하고 우리 식 사회주의를 받드는 선군시대의 농민영웅이 되여야 한다.
지금은 지식전,두뇌전의 시대이다. 실력의 높이자 곧 충실성의 높이이며 창조적능력의 높이이다.
모든 청년들은 높은 실력과 기술로 내 나라,내 조국을 빛내이겠다는 커다란 포부와 희망을 안고 선군시대의 참된 실력가가 되기 위하여 배우고 또 배워야 한다. 우리 청년들은 하나의 지식을 배워도 우리 나라의 현실에 실지 써먹을수 있는 산지식을 배우기 위하여 끊임없이 사색하며 정치와 군사,경제와 문학예술,우리 민족의 력사를 비롯한 모든 분야의 지식에 밝은 박식가가 되기 위하여 시간과 열정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과학기술은 강성대국건설의 강력한 추동력이다. 청년과학자,기술자들은 지식전,두뇌전,실력전을 벌려 나라의 과학기술을 하루빨리 세계최첨단수준에 올려세우고 인민경제의 기술개건과 현대화,정보화를 실현하는데 적극 이바지하는 영웅과학자,기술자가 되여야 한다.
우리 청년들은 선군으로 존엄높은 공화국의 새 세대답게 온 사회에 혁명적군인정신이 차넘치게 하는데서 앞장서야 한다.
혁명적군인정신은 선군시대의 숭고한 영웅정신이며 선군로선관철의 위력한 사상적무기이다. 혁명적군인정신을 체질화한 청년들만이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값높은 공헌을 하는 새 세기 영웅적위훈의 창조자가 될수 있다.
모든 청년들은 자신의 온넋과 심장을 혁명적군인정신으로 불태우며 모든 부문,모든 일터마다에 군인숨결,군인본때,군인기풍이 차넘치게 하는데서 선도자적역할을 훌륭히 수행하여야 한다. 서로 돕고 이끄는 혁명적미풍을 적극 발양하여 위대한 장군님을 어버이로 높이 모신 우리 사회의 혁명적대가정을 끝없이 빛내여나가야 한다. 인민군군인들의 혁명적군인품성과 조국애를 적극 따라배워 누구보다도 조국을 열렬히 사랑하고 나라와 인민,사회와 집단을 위한 좋은 일을 더 많이 찾아하며 거리와 마을,초소와 일터를 꾸리는데서도 본보기를 창조하여야 한다. 위대한 선군조국에서 살며 혁명하는 청년들답게 사업과 생활을 더욱 락천적으로,전투적으로 해나가며 옷차림과 몸단장을 해도 우리 식으로,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어도 혁명적이며 민족적정서가 넘쳐나게 하여야 한다.
우리 나라 청년들은 위대한 령도자의 품속에서 선군혁명의 찬란한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가장 긍지높은 청년들이다. 불패의 당,무적의 군대와 함께 500만 청년전위의 대부대를 가진 우리 조국은 앞으로도 영원히 백전백승의 선군조선으로 위력떨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32430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