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평양 9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1일부 《로동신문》은 《일제의 극악무도한 조선인집단학살만행》이라는 제목으로된 개인필명의 다음과 같은 글을 실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수십수백만의 조선사람들이 일제의 학정밑에서 굶어죽고 얼어죽고 불타죽고 맞아죽었다.》
1923년 9월 1일 간또대지진때 일제가 감행한 피비린내나는 조선인집단살륙만행은 지금도 사람들의 치를 떨게 하고있다.
당시 일제는 간또지방에서 일어난 대지진을 리용하여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야만적인 집단살륙을 감행하였다.
일본내무대신 미즈노 렌따로는 지바현 후나바시의 해군무전소를 통하여 조선사람들을 학살할것을 전국에 지시하였다. 전보문을 받은 지방당국들은 즉시 행동을 개시하였다. 9월 2일 일본《천황》의 《칙령》 401호라는 《계엄령》이 공포되였으며 이에 따라 군대와 경찰,헌병들이 조선인학살에 동원되였다.
9월 3일 일본반동정부는 내각비상회의를 열고 제1차 세계대전에 참가하였던 가장 악질적인 장교들로 《간또계엄사령부》를 조직하였다. 그리고 4만명에 달하는 군대와 경찰무력을 도꾜-요꼬하마를 중심으로 한 간또일대에 집결시키고 이 지역을 전시공포의 정세속에 몰아넣었다. 경찰서,파출소의 게시판들에는 《불량조선인들이 봉기》를 일으켰다는 거짓내용과 함께 《반항하면 죽여도 일없다》는 글들이 붙여졌다. 경찰관들은 《조선인들을 죽여도 일없다》고 하면서 조선인학살을 공공연히 선동하였다. 일본반동정부는 군대와 경찰은 물론 불량배들로 조직된 3,000여개의 《자경단》 등을 조선인학살작전에 내몰았다.
피에 주린 일제살인귀들은 총과 칼,소방용갈구리,도끼,몽둥이 등을 들고 도로,살림집,강기슭,야산 등을 돌아치면서 조선사람잡이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다.
그들은 이르는 곳마다에 《검문소》들을 만들어놓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고엔 고쥬고센(5원 55전)》이라는 일본말을 시켜보고 조선사람을 갈라내여 그 자리에서 목을 자르거나 배를 갈라죽이였다. 일제살인귀들은 조선사람들의 눈알을 빼고 코를 베여냈으며 벌거벗겨 모욕을 준 다음 죽여서는 그 시체를 시내로 질질 끌고다니는 귀축같은 만행을 감행하였다.
간또지방에서 일제의 학살만행을 직접 목격한 일본인들의 증언은 조선인학살만행의 중세기적인 잔인성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살해된 이웃동네에 가보았다. 그곳은 석탄재로 메운 400∼500평쯤되는 공지였다. 공지에는 동쪽으로부터 서쪽으로 거의나 알몸뚱이인 조선사람들의 시체들이 머리를 북쪽으로 하고 주런이 누워있었다. …
하나하나 들여다보니 사람들의 목부분이 끊기워 기관지와 식도의 경동맥이 허옇게 드러나 있었다. 목이 떨어져나간 시체들도 있었는데 목을 강짜로 비틀어 끊었는지 살과 피부와 힘줄이 풀려있었다. …한 애젊은 조선녀성의 시체도 있었다. 그 녀성의 배는 갈라져있었고 6∼7개월쯤 되여보이는 태아가 창자속에 딩굴고있었다. 그것을 본 순간 나는 너무나도 놀라 옆으로 뛰면서 물러섰다.
우리 일본사람들이 이렇게까지 잔인한 짓을 했단 말인가. … 내가 일본사람이라는 수치감을 이때처럼 절감하기는 처음이였다.》(다나베 사다노스께)
《조선인학살정형을 도저히 말로 다 표현할수 없었다. 어린 아이들을 줄을 세워놓고 부모들이 보는 앞에서 목을 잘랐으며 그 다음 부모들도 칼로 찔러죽였다.
살아남은 조선사람들의 팔을 톱으로 켜는자도 있었다. 그것을 도중에서 내던지고 또 다른 조선사람들을 톱으로 자르는 참혹성은 보기에도 끔찍하였다.
죽은 사람의 눈을 도려내는 자도 있었다. …경찰서구내는 피바다를 이루었으며 장화를 신지 않으면 걸을수 없는 형편이였다.》(당시 경찰관)
참으로 일제의 조선인집단학살만행은 상상을 초월하는것이였다.
일제는 조선사람들을 10여명씩 묶어 제방뚝에 세워놓고 《새로 만든 기관총의 성능을 검사한다》고 하면서 쏴죽이였고 맨몸의 사람들을 철사로 묶어 불붙는 곳에 집어던져 불태워 죽였다. 일제살인마들은 임신부의 배를 가르고 태아를 꺼내여 밟아죽이였고 음부에 참대창을 박아죽이는 등 차마 눈뜨고 볼수 없는 귀축같은 만행을 거리낌없이 감행하였다.
일제의 극악무도한 조선인집단학살만행으로 지진발생후 두주일남짓한 기간에 도꾜 하네다부근에서는 2,000여명,스미다강부근에서는 400여명,혼죠부근에서는 400여명,우에노경찰서부근에서는 150여명,쯔루미경찰서부근에서는 100여명 그리고 도꾜의 린근지역들인 가나가와,요꼬하마,사이다마,이바라기,군마 등지를 비롯하여 일본 전국각지에서 조선사람들이 수백명,수십명씩 집단학살당하였다. 일제야수들이 무참히 학살한 조선사람들의 수는 무려 2만 3,000명이나 되였다.
조선인집단학살은 1920년대 일제가 저지른 범죄들가운데서 가장 피비린내나는 반인륜적대살륙만행이였으며 동서고금의 침략사와 전쟁사에서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야만적인 민족멸살행위였다.
우리 인민은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여도 일제가 감행한 조선인집단학살만행을 절대로 잊지 않을것이며 반드시 결산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626488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