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보안법 합헌》결정을 비난

(평양 9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며칠전 남조선의 《헌법재판소》가 그 무슨 《찬양,고무죄》요,《리적표현물소지죄》요 하면서 동족인 북과의 접촉과 교류를 범죄시하며 전면차단하고있는 《보안법》의 가장 대표적인 독소조항인 7조 1항과 5항 등이《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1일부 《로동신문》은 이것은 악명높은 《보안법》이 안고있는 반민족성과 반통일성을 합법화해나서는것으로서 민족적화해와 단합,통일을 추동하는 6.15시대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며 민심을 우롱하고 거역하는 반민족적망동이라고 규탄하였다.
론평의 필자는 최근 남조선에서 《보안법》의 전면철페문제가 《정치권의 뜨거운 쟁점》으로까지 번져가고있는데 언급하고 인민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사회발전에 기여해야 할 남조선의 《헌법재판소》라는것이 감히 《합헌》을 운운하며 《보안법》철페에 대한 각계의 지향과 민심에 찬물을 끼얹는 망동을 저질렀다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이것으로 《헌법재판소》는 《<보안법>은 단 한줄도 고칠수 없다》고 고아대면서 그 존재를 생존수단으로 기어코 유지하려고 발악하는 반통일매국당인 《한나라당》과 반동적체질에서 조금도 다를바 없다는것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강조하였다.
론평은 《보안법》을 정당화해나서는것은 북과 남의 화해와 단합,통일을 바라지 않으며 동족과 기어코 대결하겠다는것으로서 6.15통일시대에 도저히 용납될수 없다고 하면서 남조선의 《헌법재판소》는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것이라고 경고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449601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