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여러 나라에서 조선의 건군절에 즈음한 행사 진행

(평양 5월 7일발 조선중앙통신)영웅적조선인민군창건 73돐에 즈음하여 4월 24일부터 26일사이에 �남,뽈스까,우크라이나,뻬루,에짚트에서 기념집회,연회,강연회,좌담회,영화감상회가 진행되였다.

�남국방성에서 마련한 연회에서 제1군관학교 부교장 소장 웬 띠엔 응은 연설에서 조선의 당과 군대와 인민은 �남인민의 반미구국항전시기 물심량면으로 되는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줌으로써 미제침략자들을 반대하는 �남군대와 인민의 투쟁에 기여하였다고 말하였다.
그는 �남군대와 인민은 김정일동지의 선군정치를 받들고 나아가는 조선의 군대와 인민의 투쟁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주시하고있다고 하면서 조선의 선군정치의 승리를 축원한다고 강조하였다.
우크라이나청년《선군의 보검》협회 위원장은 집회에서 한 연설에서 영웅적조선인민군이 지난 70여년간 자랑찬 승리와 영광의 로정을 걸어온데 대해 상세히 지적하였다.
조선의 자주적평화통일지지 뻬루위원회 서기장은 강연에서 조선인민군은 오늘 김정일원수각하의 위대한 선군정치에 의해 정치사상적으로,군사기술적으로 튼튼히 준비된 일등급의 군대로,이 세상 그 어떤 원쑤도 단매에 쳐부실수 있는 백전백승의 무력으로 명성을 떨치고있다고 강조하였다.
영화감상회들에서는 우리 나라 영화 《강철의 대오 조선인민군》이 상영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mononukleoza/53387378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