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반제민전 대변인 광주인민봉기 25돐 담화 반미총결사전 호소

(평양 5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구국전선》인터네트싸이트에 의하면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 대변인이 세기를 이어 지속되는 미제의 식민지예속을 끝장내기 위한 반미총결사전에 나서자고 호소하였다.

그는 영웅적광주인민봉기 25돐에 즈음하여 17일 발표한 담화에서 광주인민봉기가 자주,민주,통일을 념원하는 민중의 불굴의 의지를 과시한 영웅적장거였으며 반미자주화운동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력사적분수령이였다고 강조하였다.
담화는 외세가 없는 세상을 피타게 절규하던 봉기자들의 념원은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전 국민은 광주대학살만행의 원흉인 미국의 죄악을 만천하에 고발하고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며 미국의 지배와 간섭,북침전쟁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야 한다.
미국의 식민지통치를 청산하는 투쟁과 함께 일본의 재침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투쟁을 벌려야 한다.
일본의 날강도적인 독도강탈기도와 력사외곡책동을 짓부시며 미일이 공모하여 북침전쟁을 일으키려는 책동을 저지파탄시켜야 한다.
전 국민은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아래 3대공조를 실현함으로써 온 겨레의 단합된 힘으로 이 땅에서 미제침략자들을 몰아내고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반드시 이룩하여야 한다.
우리 반제민전은 각계 민중과 함께 영웅적광주인민봉기정신을 이어 올해를 미군철수원년,조국통일원년으로 장식하기 위하여 더욱 힘차게 투쟁해나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ynthinee/943981951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