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녀성동맹 대변인 미군장갑차 2녀중생살해사건 3년 담화

(평양 6월 13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12일 남조선강점 미군에 의한 두 녀중학생학살사건이 있은 때로부터 3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다음과 같다.
내외를 경악시킨 남조선강점 미군에 의한 두 녀중학생학살사건이 있은 때로부터 3년이 된다.
2002년 6월 13일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 야수들은 백주에 장갑차를 내몰아 길가던 나어린 신효순,심미선 두 녀중학생을 무한궤도로 잔인하게 깔아죽이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감행하였다.
미제강점군의 살인귀적정체를 여지없이 드러낸 이 사건은 남조선인민들뿐아니라 전체 조선민족의 커다란 분노를 불러일으켰으며 온 남녘땅이 반미의 도가니로 끓어번지고 남조선전역에 반미의 초불바다가 펼쳐지게 하였다.
그러나 미국은 살인범들을 처벌하고 사죄할대신 뻔뻔스럽게도 저들의만행을 합리화하면서 미제침략군 범죄자들에게 《무죄》를 선포하고 그들을 본국으로 빼돌리는 파렴치한 행위를 하였다.
두 녀중학생학살사건은 미제침략자들에게 무참히 짓밟히고 억울한 죽음까지 강요당하면서도 말 한마디 상소할데가 없는 남조선녀성들을 비롯한 전체 남녘동포들의 비참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살인과 강탈은 미제침략군의 체질적본성이다.
미제침략자들은 남조선을 강점한 첫날부터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여지없이 짓밟으면서 남조선인민들을 닥치는대로 학살하였다.
특히 미제살인귀들은 소녀이건 유부녀이건 임신부이건 가림없이 남조선녀성들을 마구 롱락하고 잔인하게 살해하는 귀축같은 만행을 꺼리낌없이 감행하였다.
산나물을 뜯는 소녀를 《꿩》이라고 쏘아죽이고 대낮에 만삭의 임신부에게 달려들어 륜간하고는 목을 눌러 죽이며 녀인들을 발가 벗겨 온몸에 뼁끼칠을 하여 거리에 내쫓고 수욕을 채운 다음 국부에 맥주병을 박아 죽이는 등 미제침략자들의 치떨리는 만행들을 어찌 다 말할수 있겠는가.
세상에 널리 알려진 로근리와 광주의 대학살만행은 미제야말로 극악무도한 인간백정이고 흉악한 살인마들이라는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주었다.
미제침략군 야수들의 학살만행에 의해 지난 60년간 남조선에서는 어느 하루도 녀성들과 어린이들을 비롯한 우리 동포형제들의 피가 흐르지 않은 날이 없었고 원한의 곡성이 터지지 않은 때가 없었다.
정녕 미제는 우리 민족과 한 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조선인민의 철천지 원쑤이다.
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위원회는 지난 60년간 남조선을 비법적으로 강점하고 가장 잔인하고 야수적인 방법으로 녀성들을 비롯한 무고한 인민들을 무참히 학살하고 온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미제침략자들을 전체 조선녀성들의 이름으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외국강점군을 집안에 두게 되면 편안치 못할뿐아니라 온갖 치욕과 불행을 다 당하게 된다는것은 미제침략군의 남조선강점 60년 력사가 보여주는 피의 교훈이다.
오늘 미국은 남조선에 대한 지배와 예속의 올가미를 더욱 조이는 한편 남조선에 최신전쟁장비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반공화국핵소동을 미친듯이 벌리면서 우리 민족의 머리우에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오고있다.
미제침략자들의 이러한 무모한 책동을 방임한다면 남조선인민들은 신효순,심미선학생들이 당한것과 같은 불행을 언제가도 면할수 없고 더 큰 재난을 겪게 될것이다.
며칠전 남조선에서 한 녀성이 미군자동차에 치여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한것은 그것을 더욱 똑똑히 실증해준다.
남조선에 미제침략군을 그대로 두고서는 자주도 민주도 평화도 통일도 이룩할수 없다.
남조선인민들은 참다운 자주적인 삶을 위해,신효순,심미선학생들을 비롯하여 미제야수들에게 원통하게 쓰러진 동포형제들의 복수를 위해 반미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
그리하여 우리 민족의 불구대천의 원쑤 미제침략자들을 하루빨리 남조선에서 몰아내야 한다.
우리 공화국북반부 전체 녀성들은 남조선녀성들을 비롯한 동포형제들이미국의 군사적강점과 식민지지배를 끝장내고 자주적인 새 세상을 안아오기 위해 정의의 반미성전에 힘차게 떨쳐나서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한다.
주체94(2005)년 6월 12일

평양(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01132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