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통일축전을 해치려는 범죄적책동》-스텔스기 배비

(평양 6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12일부 《로동신문》은 《통일축전을 해치려는 범죄적책동》이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력사적인 6.15공동선언발표 5돐을 계기로 평양에서 진행되는 민족통일대축전의 날이 눈앞에 박두했다. 지금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는 6.15공동선언과 함께 전진해온 지난 5년간의 조국통일운동사를 자랑스럽게 돌이켜보며 이번 통일대축전이 민족의 자주통일열망을 더한층 고조시키는 뜻깊은 축전으로 되기를 한결같이 바라마지 않고있다. 그런데 남조선에서는 이번 축전분위기와 민족의 통일열망에 찬물을 끼얹으며 정세를 긴장시키는 일이 번져지고있다.
이미 폭로된바와 같이 최근 남조선에는 다른 나라들을 선제타격하고 침략전쟁을 도발할 때면 의례히 먼저 파견되군 하였다는 미국의 《F-117》스텔스전투폭격기 15대와 지원요원 250명이 급기야 날아들었다. 이것은 조미사이의 핵문제로 가뜩이나 격화되여있는 조선반도의 정세를 전쟁문어구로 바싹 몰아감으로써 우리 민족끼리 하는 통일대축전을 파탄시켜보려는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의 발로이다. 이로써 조선반도에서 6.15공동선언의 리행을 가로막고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과정을 파괴하려는 미국의 범죄적흉계가 다시금 낱낱이 드러났다.
우리 민족의 자주통일운동을 가로막기 위해 조선반도의 정세를 고의적으로 악화시키고있는 미국의 책동은 결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돌이켜보면 우리 겨레가 6.15공동선언을 리행하여 자주통일시대를 전진시켜온 지난 5년간은 미국이 민족의 머리우에 몰아온 핵전쟁의 검은 구름을 헤치며 전진해야만 했던 간고하고 시련에 찬 나날이기도 하였다.
우리 민족을 영원히 둘로 갈라놓고 지배하려는것은 미국이 추구하고있는 변함없는 야망이다. 그런 까닭에 미국은 북과 남이 화해하고 단합하며 통일을 이룩하는것을 바라지 않으며 그를 가로막기 위해서라면 못하는짓이 없다. 미국이 6.15공동선언발표이후 우리 민족끼리 진행하는 대화와 협력교류 등 모든 사업에 코코 훼방을 놓으며 얼마나 악랄하게 간섭해나섰는가 하는것은 더 말할나위도 없다. 미국이 조선반도의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켜 6.15공동선언 그자체를 아예 깨버릴 심산으로 핵문제를 야기시키고 그것을 구실로 감행해온 반공화국침략전쟁책동은 더욱 엄중하기 그지없었다. 지난 5년간 《작전계획 5030》,《신작전계획 5026》,《작전계획 5027-04》,《작전계획 8022-02》등 미국이 공공연히 발표한 북침핵선제공격계획들은 그 얼마이며 그것을 실천에 옮기기 위해 악명높은 항공모함 《키티호크》호와 핵잠수함,《스트라이커》부대 등을 투입한 가운데 감행한 《독수리》,《을지 포커스 렌즈》와 같은 각종 명목의 전쟁연습들은 또 얼마나 뻔질나게 벌어졌는가. 미국이 130억US$에 달하는 방대한 규모의 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력증강계획》에 따라 남조선에 새로 끌어들인 《M1-A1에이브람스》땅크,《패트리오트》미싸일,《F-15E》전투폭격기와 같은 북침전쟁장비와 수단들은 그 종류와 가지수를 꼽자면 끝이 없다. 미제의 이러한 책동으로 말미암아 지난 5년간 조선반도에는 핵전쟁의 검은 구름이 항시적으로 떠돌았으며 북과 남사이에 진행되는 각종 대화에 공백이 생기고 협력과 교류사업이 진통을 겪어야 했던적이 한두번이 아니였다. 미국은 이것으로도 성차지 않아 6.15공동선언발표 5돐을 뜻깊게 기념하는 우리 민족의 통일축전을 어째보려고 또다시 침략의 검은 독수리를 남조선에 날려보냈으니 이 얼마나 고약한 심보인가.
이 모든 사태앞에서 우리 겨레는 미국이야말로 민족분렬의 원흉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화해,통일을 가로막는 기본장본인이라는것을 다시한번 가슴깊이 새기고있다.
미국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 민족은 외세의 전쟁위협이 제아무리 악랄하게 가해진다고 해도 이번 통일대축전을 성과적으로 진행할것이며 6.15공동선언의 기치높이 자주통일운동을 계속 힘차게 전진시켜나갈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orthkoreatravel/1429862395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