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6.15통일대축전 북과 남,해외대표들 대행진 진행

(평양 6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력사적인 6.15공동선언발표 5돐을 맞으며 평양에서는 14일 북과 남,해외대표들의 자주,평화,통일을 열어나가는 민족대행진이 진행되였다.

행진이 진행되게 될 천리마동상앞으로부터 6.15통일대축전 개막식장인 김일성경기장에 이르는 연도에는 《우리 민족제일주의 기치밑에 민족공조로 자주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자!》,《주체성과 민족성을 구현하여 조국통일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풀어나가자!》 등의 구호판들과 통일주제의 선전화들이 세워져있었다.
연도에는 또한 《6.15공동선언 발표 5돐기념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는 대표들을 열렬히 환영한다!》라고 쓴 구호가 나붙어있었다.
6.15통일대축전에 참가하기 위해 북과 남,해외의 여러 지역에서 온 대표들을 환영하기 위해 손에 손에 통일기와 꽃다발들을 들고 떨쳐나온 평양시안의 근로자들과 청년학생들로 연도는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자주,평화,통일을 열어나가는 민족대행진 출발모임이 천리마동상앞에서 있었다.
6.15공동선언실천을 위한 북,남,해외공동행사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들인 북측준비위원회 안경호위원장, 남측준비위원회 백락청위원장, 해외측준비위원회 곽동의,문동환공동위원장들과 북,남,해외측준비위원회 성원들을 비롯한 북과 남,해외대표들이 모임에 참가하였다.
모임에서는 북측준비위원회 렴순길부위원장이 발언하였다.
그는 사상과 정견은 서로 달라도 우리 민족끼리 손을 잡고 뜻과 마음을 합치며 나아가는 오늘의 대행진은 통일로 향한 우리 민족의 장엄한 모습이라고 하면서 그는 북과,남,해외대표들이 터치는 통일의 함성은 온 삼천리강토와 우리 민족이 사는 모든곳으로 힘차게 울려갈것이라고 지적하였다.
그는 온 겨레의 열렬한 지지성원속에 마련된 민족대행진이 자주통일을 향해 전진하는 우리 민족의 억센 기상을 과시하며 민족성원모두를 6.15공동선언실천에로 불러일으키는 의의있는 계기가 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면서 대행진 출발을 선언하였다.
행진대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나팔소리가 울리고 《위대한 내 나라》노래주악이 울려퍼지는속에 행진이 시작되였다.
《자주,평화,통일을 열어나가는 민족대행진》이라는 글발이 씌여진 행진대기발을 든 북,남,해외대표들을 태운 무개차를 선두로 하고 대형통일기를 앞세운 행진대오는 《6.15공동선언의 기치밑에 민족적단합을 이룩하자!》,《력사적인 북남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조국통일운동을 거족적으로 벌려나가자!》등의 프랑카드를 들고 통일기들을 힘있게 흔들며 수도의 거리를 누벼나갔다.
천리마동상앞을 출발한 행진대오는 평양시민들의 뜨거운 동포애의 정이 차넘치는 환영의 꽃물결을 헤가르며 앞으로 앞으로 나아갔다.
녀성취주악대의 《우리는 하나》,《조선은 하나다》를 비롯한 통일주제의 취주악곡들과 우리 민족의 근면하고 랑만적인 로동생활을 반영한 흥취나는 농악무도 연도에 펼쳐져 행진분위기를 한층 돋구어주었다.
군중들은 《조국통일》,《민족자주》,《반전평화》,《통일애국》등의 구호들을 부르고 통일기와 꽃다발을 흔들며 행진참가자들을 열렬히 환영하였다.
취주악에 맞추어《반갑습니다》의 노래를 부르는 학생소년들과 유치원어린이들의 환영모습을 보면서 행진대참가자들은 통일된 조국을 후대들에게 물려줄 굳은 의지를 가다듬었다.
군중들의 환영은 개선문을 가까이 하면서 고조를 이루었다.
손에 손을 잡고 마음도 발걸음도 맞추어 나아가는 행진참가자들은 민족자주,반전평화,통일애국의 3대공조를 실현하여 통일의 새 아침을 앞당겨올 불타는 열의에 충만되여있었다.
쏟아지는 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행진대성원들속에서 연방 터져나오는 《조국》이라는 부름에《통일》로 화답하는 군중의 힘찬 웨침,민족의 절절한 념원을 반영한 그들의 우렁찬 함성은 하늘땅을 진감하며 6.15통일시대의 메아리가 되여 끝없이 울려퍼지였다.
북과 남,해외대표들은 이번 6.15통일대축전을 우리 민족의 거족적인 조국통일운동으로 확대발전시키는 뜻깊은 계기로 되게 할 일념을 안고 축전개막식장으로 향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30304396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