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김영남위원장이 남측당국대표단을 위하여 연회 마련

(평양 6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김영남위원장은 6.15공동선언발표 5돐기념 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한 통일부 정동영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남측당국대표단을 위하여 16일 저녁 목란관에서 연회를 차렸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김기남부위원장은 연설에서 북과 남의 당국과 북,남,해외의 각계층 대표들의 참가하에 평양에서 성대히 개최된 6.15통일대축전이 성과적으로 끝난것을 축하한다고 말하였다.
그는 동포애의 정 넘치는 뜻깊은 이 자리에서 5년전 6월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김대중대통령과 함께 숭고한 애국애족의 뜻이 담긴 북남공동선언을 합의하시고 내외에 엄숙히 선포하시던 그날의 감격을 가슴뜨겁게 추억하게 된다고 지적하였다.
북남관계는 화해와 협력,통일의 관계로 전환되고있다고 하면서 그는 이것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이 안아온 고귀한 결실이라고 말하였다.
그는 력사적인 평양수뇌상봉과 6.15공동선언을 마련하시여 《우리 민족끼리》의 새 력사를 펼쳐주신 북남수뇌분들의 업적은 민족사와 더불어 길이 전해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우리 모두는 6.15공동선언을 마련해주신 북남수뇌분들의 뜻을 깊이 새기고 래일에 대한 확신을 굳게 간직하여야 할것이라고 하면서 그는 민족공조로 공동선언을 받들고 신의있게 실천해나가자고 지적하였다.
정동영장관은 연설에서 이번 민족통일대축전을 치르면서 우리 모두는 같은 민족이라는것을 페부로 깊이 느낄수 있었다고 말하였다.
평양수뇌상봉은 민족사의 방향을 바꾸어 놓은 일대 분수령이였다고 하면서 그는 6.15공동선언에서 제시된 길을 따라 남과 북이 우리 민족자신의 힘으로 통일을 이룩할수 있으리라는것을 확신한다고 지적하였다.
그는 남측대표단을 따뜻이 맞이하고 환영해준 북측대표단과 평양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하였다.
연회참가자들은 우리 민족의 통일을 위하여 잔을 들었다.
북남상급회담 북측 권호웅단장, 김용삼철도상, 김용진교육상, 김수학보건상, 관계부문 일군들이 연회에 참가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5061723@N00/616456744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