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측준비위원회에서 북과 해외 대표들을 위한 연회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