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국제민주법률가협회 제16차대회 조선에 관한 결의

(평양 6월 19일발 조선중앙통신)빠리에서 7일부터 11일까지 기간에 진행된 국제민주법률가협회 제16차대회에서는 조선에 관한 결의가 채택발표되였다.

결의는 다음과 같다.
2000년 6월 15일 조선반도에서 력사상 처음으로 조선의 북남수뇌상봉이 마련되고 조선민족끼리 평화적으로 통일을 실현할데 대한 공동선언이 채택되였으나 조선반도정세는 조미대결로 임의의 시각에 전쟁이 일어날수 있는 위험한 상태에 처했다.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책동이 철회되지 않는 한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언제가도 실현될수 없다.
미국은 대조선적대시책동을 당장 걷어치우고 핵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할데 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원칙적인 제안에 지체없이 응해나오며 남조선에서 미군과 모든 침략무력을 철수시키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민족자결권을 유린하는 법들을 철페하여야 한다.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조선인민의 정의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련대성을 표시한다.
우리는 세계 모든 나라 정부,정당,단체들이 조선의 내정에 대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조선반도사태에 응당한 주목을 돌리며 조선에서 새 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는 미행정부에 압력을 가하며 자주적으로,평화적으로 나라의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조선인민의 정의의 투쟁을 지지하는 련대성활동을 세계적범위에서 광범히 벌려나갈것을 호소한다.
2005년 6월 10일

빠리(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26781577@N07/1493374242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