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전쟁당시 미군의 민간인학살만행자료 폭로

(평양 6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26일 남조선 《MBC》방송에 의하면 지난 조선전쟁당시 미군의 만행자료가 새롭게 폭로되였다.

1951년 1월 19일 미10군단 사령관의 초토화작전명령에 따라 미공군전투기 30여대가 출격하여 강력한 파괴력을 가진 폭탄으로 경상북도 례천군 산성리의 한 마을에 대한 무차별적인 폭격을 가하였다. 그리하여 그곳 주민 130여명이 죽거나 다치고 실종되였다.
이러한 사실이 당시 참전미군의 증언과 미국의 한 문서보관소의 기밀문서를 통해 밝혀졌다.
산성리에는 지금도 54년전의 피해흔적들이 남아있다고 하면서 방송은 이것은 《당시의 민간인학살을 그대로 전하고있다》고 단죄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julianacunha/839496678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