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활발히 벌어지는 해양체육활동

(평양 7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에서 《7,8월 해양체육월간》을 맞으며 해양체육활동이 활발히 벌어지고있다.

세면이 바다로 둘러싸여있고 강하천이 많은 자연지리적환경과 나라의곳곳에 꾸려진 수영장,수영관,해수욕장들은 근로자들과 청소년학생들의 해양체육활동에 매우 유리한 조건을 지어주고있다.
요즘 수도의 반월도수영장,만경대물놀이장,창광원 등으로 매일 수만명의 사람들이 찾아와 헤염,수구,물에 뛰여들기와 같은 다채로운 해양체육활동으로 몸을 튼튼히 단련하고있다.
전국각지의 학교들에서는 이 기간 청소년학생들에게 헤염치는 법,수기신호법,배타는 법을 집중적으로 배워주고있다.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를 비롯한 동해안일대의 야영소들에서는 야영생들이 수영,뽀트놀이 등 해양활동을 기본으로 즐거운 야영의 나날을 보내고있다.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중앙위원회에서는 해양체육월간에 전국청소년학생수영경기, 학교호상간,군(구역)별,도별 배타기,강하천헤염쳐건느기경기 등 다양한 해양체육경기들을 계획적으로 조직진행하고있다.
마전,통천,몽금포,와우도,룡수포 등에 꾸려진 이름난 해수욕장들도 수영애호가들로 련일 흥성이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7022527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