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평통 대변인담화 미일의 침략적공모결탁을 규탄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미국과 일본이 《타프트-가쯔라협정》을 조작한 때로부터 100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29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

미국과 일본이 《타프트-가쯔라협정》을 조작한 때로부터 100년이 되였다.
다 아는바와 같이 1905년 7월 29일 비밀각서교환형식의 《타프트-가쯔라협정》을 통하여 미국은 일제의 조선강점과 지배권을 인정하며 일본은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식민지지배에 간섭하지 않겠다는것을 약속하였다.
남의 나라의 자주권을 제멋대로 유린하고 그 령토를 자기들끼리 흥정하여 나누어먹을내기를 한 《타프트-가쯔라협정》은 제국주의침략력사에서도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악명높은 날강도협정이다.
우리 민족은 이 협잡문서로 하여 지난 100년동안 가장 흉악한 두 제국주의의 희생물로 온갖 치욕과 수난을 다 겪어야 했으며 자주적발전을 크게 억제당하였다.
참으로 100년전 미일의 침략적공모결탁은 미제국주의의 횡포무도성과 교활성에 일본사무라이의 악착성과 간교성이 결합된 가장 야만적이고 가혹한 악의 결탁이였다.
오늘 조선반도에 조성된 정세는 바로 《타프트-가쯔라협정》을 조작하던 때를 방불케 하고있다.
한세기전 미국과 일본은 조선이라는 땅덩어리를 놓고 식민지지배를 위한 공모결탁을 하였다면 오늘은 전조선을 지배하려는 미국의 반공화국핵소동과 북침전쟁책동,일본의 재침야망을 둘러싸고 추악한 공모결탁이 이루어지고있다.
미국은 일본을 저들의 세계제패를 위한 침략전쟁책동과 반공화국핵소동의 돌격대로 써먹기 위해 일본의 재침책동과 군국화를 밀어주고 일본은 미국에 편승하여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해보려고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침략전쟁책동에 적극 추종해나서고있다.
일본이 내외의 항의규탄에도 불구하고 독도강탈책동과 력사외곡책동에 그처럼 광분하고있는것도 미국의 지지가 있기때문이다.
지금 일본은 그 누구의 《핵위협》,《미싸일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미국으로부터 최신전쟁장비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미국과 야합하여 합동군사연습을 벌리며 재침책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있다.지어 당치않는 《랍치문제》까지 집요하게 들고나오면서 반공화국고립압살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00년전 협잡문서로 조선침략을 위해 공모결탁하였으며 오늘 또다시 서로 결탁하여 우리 나라에 대한 침략책동을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 미일제국주의자들을 끓어오르는 민족적분노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현실은 전체 조선민족이 100년에 걸치는 미일의 침략책동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성전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설것을 요구하고있다.
우리는 오늘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민족을 보호하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지킬수 있는 철의 방패, 강력한 군사적억제력을 가지고있다.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 민족의 운명을 함부로 롱락할수 없으며 우리는 이 땅에서 침략과 전쟁의 근원을 완전히 제거할수 있는 확고한 담보를 마련해놓았다.
미국과 일본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하며 남조선에 대한 지배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침략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주체94(2005)년 7월 29일
평양 (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10954425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