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유엔평화유지작전특별위 회의 조선대표 《유엔군사령부》해체 주장

(평양 3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유엔평화유지작전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2월 28일 연설한 조선대표는 유엔평화유지작전이 자기의 사명과 목적에 맞게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 기여하자면 모든 활동에서 자주권존중의 원칙을 엄격히 준수하여야 한다고 하면서 평화유지군 인원들에 의한 민간인성폭행사건을 비롯한 인권유린행위에 언급하였다.

그는 새 세기에 와서까지 이러한 인권유린행위들이 나타나고있는것은 지난 세기 일본군에 의해 감행된 성노예범죄의 후과를 청산하지 못한것과도 관련된다고 하면서 최근 평화유지군 인원들이 저지른 범죄행위들에 대한 강한 처벌대책을 세우는것과 함께 일본의 과거범죄행위와 그 후과에 대해서도 문제시하고 철저히 청산하는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유엔개혁을 계기로 유엔에 의하여 전개되는 군사작전과 행동들을 저들의 불순한 정치군사적목적실현에 악용하려는 개별적나라들의 행위를 끝장내는것이 또 하나의 초미의 과제로 나선다고 하면서 그는 수십년간이나 비법적으로 존속하여온 남조선에 있는 《유엔군사령부》를 없애는것은 유엔개혁의 첫째가는 대상으로 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남조선에 있는 《유엔군사령부》가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전형적인 실례로서 조선문제해결에 장애를 조성하고있을뿐아니라 유엔의 신뢰를 훼손시키고있는데 대하여 폭로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유엔총회 제30차회의에서는 남조선에 있는 《유엔군사령부》 존속의 불필요성을 인정하고 그것을 해체할데 대한 결의를 채택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그 존속을 고집하는것은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서 저들의 군사적주도권을 유지하는데 유엔의 이름을 계속 써먹으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우리는 이번 유엔개혁을 통해 지난 세기 불순한 정치군사적목적실현에 유엔의 이름이 도용된 흔적을 깨끗이 청산하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대표단은 유엔평화유지작전의 성과를 위해 자주권존중을 엄수하고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개별적나라들의 불순한 목적추구를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립장을 다시금 명백히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965185529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