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전략적유연성》의 침략적본질과 위험성

(평양 3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략적유연성》은 미제가 변화된 국제정세를 교묘하게 리용하여 저들의 아시아전략과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침략과 군사적간섭의 수단이다.

12일부 《로동신문》에 편집된 론설에서 필자는 이와같이 폭로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미제의 《전략적유연성》론은 《평화》와 《안정》의 간판밑에 저들의 패권주의적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새로운 조선전쟁교리이며 동북아시아패권론이라고 주장하였다.
필자는 미제가 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략적유연성》을 실현하기 위해 끈질기게 책동하고있는것은 남조선에 대한 저들의 군사적강점을 영구화하고 남조선강점 미군과 조선반도주변지역에 배치되여있는 미군무력을 기동화,첨단화하여 북침전쟁을 보다 손쉽게 치르자는데 그 음흉한 목적이 있다고 까밝히였다.
필자는 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략적유연성》실현책동은 우리 공화국과 아시아를 침략하기 위한 새로운 군사전략의 강행으로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범죄행위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썼다.
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략적유연성》이 실현되면 미제는 조선반도에서뿐아니라 아시아지역의 그 어디에서든 임의의 순간에 전쟁의 불집을 일으킬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게 될것이다.
그러므로 남조선강점 미군을 철수시키는 문제는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나아가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과 관련되는 절박한 문제로 제기된다.
아시아나라들은 남조선강점 미군의 《전략적유연성》의 침략적본질과 위험성을 똑바로 알고 그를 저지파탄시키기 위한 투쟁을 적극 벌려야 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apidtravelchai/949205207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