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힘있게 벌어지는 농촌지원사업

(평양 3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에서 농촌지원사업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다.

이 사업에서는 성,중앙기관들이 앞장서고있다.
농사에 모든 력량을 총동원,총집중할데 대한 올해 공동사설을 높이 받들고 성,중앙기관의 일군들과 정무원들은 뜨락또르부속품 28종에 1,200여개, 중소농기구 20종에 7만 9,900여점을 비롯하여 수많은 영농물자와 2만 4,400여t의 거름을 농촌에 보내주었다.
수매량정성에서는 평안남도 증산군 신흥협동농장에 나가 1,000여t의 니탄을 생산하여 포전에 실어냈으며 체신성과 기계공업성에서는 해당 협동농장들의 농사차비실태를 료해하고 필요한 물자들을 해결해주었다.
이미 95만 5,000여t의 질좋은 거름을 협동벌에 보내준 평안북도안의 시,군들에서는 나라의 알곡생산을 늘일 일념안고 모든 포전들의 지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에 계속 힘을 넣고있다.
함경북도안의 시,군들과 공장,기업소들에서도 내부예비를 적극 동원하여 농촌을 물심량면으로 도와주고있으며 특히 무산군에서는 20여종의 중소농기구를 비롯한 영농물자들을 농장들에 보내주어 농업근로자들을 힘있게 고무하였다.
수만t의 거름과 1만 2,000여점의 농기구를 마련한 황해북도 사리원시의 근로자들뿐아니라 자강도안의 근로자들을 비롯한 온 나라 인민들은 식량문제,먹는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50049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