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외무성대변인 핵선제공격연습 규탄,자위적행동조치로 대응

(평양 3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의 현 호전집단이 남조선당국과 함께 25일부터 31일까지 남조선전역에서 대규모적인 《련합전시증원연습》과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게 되는것과 관련하여 23일 이를 규탄하는 담화를 발표하였다.

이번 전쟁연습에는 미국본토와 남조선,해외에 전개된 2만여명의 미군병력과 방대한 남조선군무력이 동원된다고 한다.
대변인은 이 전쟁연습은 철두철미 공화국북반부를 반대하는 침략적이고 모험적인 핵선제공격연습이라고 까밝히고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례년에 없이 미군의 스텔스전투폭격기와 핵추진항공모함 등 최신예전쟁수단들과 야전병력이 남조선과 그 주변해역에 대대적으로 투입되고있으며 상륙,도하,공중타격,종심확대 등 실전을 가상한 각종 공격훈련들이 광란적으로 벌어지게 된다.
특히 미국이 《아브라함 링컨》호가 속한 타격전단을 이번 연습에 참가시키기로 한것은 공화국에 대한 일종의 무력시위로서 미국의 핵선제공격책동이 얼마나 무모하고 위험한 단계에 이르렀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부쉬정권이 남조선당국을 강박하여 남조선강점미군의 《전략적유연성》합의를 받아낸데 이어 최근 《선제공격론》을 국가의 안보정책교리로 재설정하자마자 벌려놓는 이번 전쟁연습이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에서의 전시작전도 념두에 둔것으로서 지역전반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미국은 조선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긴장상태를 지속시키면서 시간을 끌면 모종의 립장변화를 유도할수 있을것이라고 오산하고있지만 시간은 결코 부쉬호전집단에만 유리한것이 아니다.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압살기도가 명백한 조건에서 그에 보다 강력한 자위적행동조치로 대응하게 될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orthkoreatravel/15362722130/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