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민주조선 《비렬한 반공화국,반총련모략소동》

(평양 3월 29일발 조선중앙통신)29일부 《민주조선》은 《비렬한 반공화국,반총련모략소동》이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최근 도꾜경시청 공안부가 재일본조선오사까부상공회사무소와 재일동포들의 가택,점포 등 6개 대상을 강제수색했다. 리유인즉 1980년 6월 《랍치사건》관계자가 한 음식점에서 일했으므로 그 음식점의 경영주인이였던 재일동포기업가와 《협력자》들을 《조사》한다는것이였다. 그러나 그따위 구실을 내건다고 강제수색소동이 합리화될수는 없다.
재일본조선상공회조직들은 동포상공인들의 기업권,생활권을 옹호하고 경영활동을 지원하는 상부상조의 경제단체이다. 따라서 상공회조직들은 《랍치문제》와 같은 《사건》과 그 어떤 관련도 있을수 없다.
더우기 그 무슨 《용의자》로 지목된 음식점경영자는 이미 오래전에 상공회를 퇴임했으며 그때부터 상공회업무와는 아무런 관련도 없다. 따라서 일본공안당국이 그가 26년전에 일시 관여했던 오사까부상공회사무소를 강제수색한것은 일본이 표방하는 《법치》광고에도 어울리지 않는 불법행위이다.
일본공안당국이 벌린 강제수색은 《랍치문제》를 오사까부상공회와 련결시켜 우리 공화국과 총련을 해치려는 비렬한 음모의 산물이다. 실제로 일본공안당국은 오사까부상공회사무소를 강제수색하면서 《용의》와는 아무런 관련도 없는 상공회역원명단과 실무자료들까지 압수해갔다. 심지어 사전에 언론과 짜고들어 50여명의 경찰기동대가 상공회사무소주변을 완전봉쇄하고 벌리는 강제수색소동을 TV,신문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하게 하였다. 이처럼 일본공안당국은 어떻게 하나 총련이 《랍치문제》에 관여한듯이 여론을 오도하여 일본인민들속에 우리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적대감을 주입시키기 위해 교활하게 책동하였다. 이것은 조일평양선언에 대한 로골적인 배신행위이다.
국제사회계가 공인하고있는바와 같이 《랍치문제》는 이미전에 조일평양선언을 통해 해결되였다. 하지만 일본반동들은 《랍치문제》를 계속 꺼들며 우리 공화국과 총련을 모해하는 수단으로 써먹고있다. 아베를 비롯한 일본의 극우보수정객들은 《<랍치문제>를 놓고 북조선과 총련에 압력을 가할수 있는 상황이 무엇인가를 연구검토하라》느니,《경제제재를 발동하기전이라도 현행법규내에서 취할수 있는 압력을 가해야 한다》느니 하는 따위의 폭언들을 연방 내뱉으며 이른바 《랍치문제특별팀》안에 《법집행반》과 《정보수집위원회》를 새로 내오며 반공화국,반총련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이러한 속에서 《총련이 북조선과 일체화된 조직》이라는 리유로 구마모도조선회관에 대한 과세적용조치가 취해지고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상임위원회 위원장의 재입국허가가 한주일이나 지연되는 등 반공화국,반총련책동이 날로 로골화되고있다. 바로 그 반공화국,반총련책동의 연장선우에서 일본공안당국이 《랍치문제》를 코에 걸고 오사까부상공회사무소와 동포들의 가택을 강제수색한것이다.
보는바와 같이 조일평양선언이 발표된 후에도 우리 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일본당국의 적대시정책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 오사까부상공회 사무소와 재일동포들의 가택에 대한 강제수색은 일본반동들의 모략적인 반공화국,반총련책동이 앞으로 더욱 포악하게 감행되리라는것을 예고해주고있다.
일본반동들이 《랍치문제》를 구실로 총련을 고립시키고 나아가서 우리 공화국에 압력과 제재를 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있지만 그것은 모략을 일삼는 저들의 비렬한 정체를 만천하에 드러낼뿐이다.
지금 우리 인민은 반공화국,반총련모략소동에 열을 올리는 일본반동들에 대한 치솟는 민족적분노와 대일적개심을 억제하지 못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우리 인민의 가슴속에서 세차게 타번지고있는 대일적개심을 똑바로 알고 분별있게 나와야 한다.
만약 일본반동들이 반공화국,반총련모략소동에 계속 매여달린다면 그로부터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726468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