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재미동포전국련합회 론평 공화국이 《위조화페》문제해결방법 제시

(평양 3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재미동포전국련합회 교육홍보부는 7일 론평을 발표하여 오스트랄리아당국이 무죄로 판명된 《봉수》호에 대해 보상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론평은 오스트랄리아당국이 2003년 4월에 억류한 《봉수》호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미국의 극우단체인 헤리티지재단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좇아 공화국을 《마약밀반입국가》로 규정하고 재판한 사실을 상기시키고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는 이북에 대한 반국가모독행위이다. 오스트랄리아당국은 재판의 결과에 따라 진심으로 사과를 표명하고 그동안 억류해온 선박과 선원들에 대한 인적, 물적,정신적 손실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
《봉수》호 사건이 발생하자 미국무성은 작년과 올해 《마약보고서》에서 이북이 《마약밀거래국가》임을 증명하는 증거로 《봉수》호사건을 들었다. 또한 재판과정에서 미국의 헤리티지재단 연구원 등이 서면증언을 통해 이북정부가 개입했다고 하였다.
미국은 거짓 《마약보고서》를 작성하여 세계여론을 호도한 죄값을 치르어야 한다.
미국은 《마약보고서》의 《실수》를 인정하고 이북에 대하여 정중히 사죄해야 하며 아무런 증거없이 이북을 《마약국가》로 규정하는 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102612005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