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외무성 대변인 총련탄압행위에 강력히 대응할것이다

(평양 3월 28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28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최근 일본당국의 반공화국,반총련소동이 새로운 양상을 띠고 더욱 악랄하게 벌어지고있다.
이미 보도된바와 같이 일본당국은 지난 3월 23일 도꾜경시청 공안부의 주도밑에 오사까부경찰기동대 수십명을 동원하여 재일본조선오사까부상공회와 우리 동포들이 경영하고있는 상점과 가택 등 6개소에 대한 강제수색행위를 감행하는 등 총련탄압에 국가권력을 꺼리낌없이 투입하였다.
그뿐아니라 일본당국은 이미 총련중앙회관과 도꾜도본부회관,출판회관에 대한 고정자산세감면조치를 철회하고 차압처분을 내린데 이어 《현행법의 엄격한 적용》이라는 미명하에 전국의 모든 총련관련시설들에 대한 지방자치체의 고정자산세감면조치를 완전히 없애려 하는 등 총련을 허물어버리기 위한 재정압박을 더욱 강화해나서고있다.
우리는 일본에서 지금 광란적으로 벌어지고있는 총련과 재일조선공민들에 대한 살벌한 탄압소동에 대하여 절대로 수수방관할수 없다.
원래 일본정부는 력사적견지에서 보아도 마땅히 총련의 활동을 보장하고 재일조선인들의 생활을 보호해주어야 할 법적,도덕적책임을 지니고있다.
일본총리는 조일평양선언을 채택할 때와 여러 기회들에 재일조선인들에게 차별이 가해지지 않도록 우호적으로 대하겠다는 립장을 거듭 표명하였으며 일본정부도 지난 2월초 베이징에서 진행된 조일국교정상화회담에서 이를 재확인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치국가》라고 하는 일본이 이미 다 해결된 《랍치문제》를 의도적으로 총련과 련결시키면서 국가권력까지 발동하여 깡패식으로 총련과 재일조선공민들에 대한 파쑈적폭거를 단행하고 우리에게 《압력》을 가해보려고 하는것은 실로 너절하고 비렬하며 가소롭기 그지없다.
총련은 우리 동포들의 제반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옹호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합법적인 해외공민단체이며 조일 두 나라사이에 국교가 없는 속에서 일본인민들과의 우호친선을 도모하는 외교대표부적역할을 담당수행하고있다.
이러한 존엄높은 총련과 재일조선공민들에 대한 탄압은 조일평양선언에 대한 란폭한 위반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주권침해행위로 된다.
일본의 악랄하고 무분별한 처사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끝없는 혐오와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있다.
우리는 일본정부의 직접적인 비호조장밑에 체계적으로 감행되고있는 총련과 재일조선공민들에 대한 탄압행위를 철저히 계산하고 그에 강력히 대응할것이다.
일본당국은 그로부터 빚어지게 될 엄중한 사태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주체95(2006)년 3월 28일

평양(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rnw/348616233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