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강계시에서 일어난 특이한 자연현상

(평양 7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서거 12돐을 앞둔 지난 7월 7일 저녁 19시경에 자강도 강계시에서 특이한 자연현상이 일어났다.

이곳 시안의 일군들과 근로자들,청소년학생들이 꽃다발과 꽃송이들을 들고 위대한 수령님의 동상을 끝없이 찾고있던 그 시각에 동상맞은편 강계시남동쪽상공에 칠색령롱한 무지개가 비끼였다.
무지개는 《배움의 천리길》학생소년궁전뒤의 나지막한 등성이에 높이 솟아있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자!》의 구호아래에 뿌리를 박고 타원형으로 굵직하게 형성되였다.
무지개는 보통 소낙비가 온 뒤끝에 형성되며 그 지속시간도 극상해야 15분~20분을 넘기지 않는데 이날의 무지개는 비 한방울 오지 않은 쾌청한 날씨에 형성되였을뿐아니라 그것도 해가 질무렵에 생겨났다. 또한 19시경에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하여 45분동안이나 그냥 하늘가에 비껴있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lawrenceyeah/1572757800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