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겨레의 지향과 정세의 요구를 반영한 정당한 투쟁

(평양 7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17일부 《로동신문》은 북과 남,해외의 온 겨레는 미제의 새 전쟁도발책동을 단호히 짓부시기 위한 반전평화수호투쟁에 총궐기하여 나라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견결히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우리 민족끼리》리념은 반전평화수호투쟁의 기치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썼다.
오늘 우리 민족의 반전평화수호투쟁의 대상은 바로 유엔과 국제법도 안중에 없이 다른 나라와 민족에 대한 공공연한 침략과 전쟁을 일삼는 미제국주의자들이다. 미제호전광들은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새 전쟁의 불을 지르려고 발광하고있다. 저들의 범죄적인 대조선전략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우리 겨레에게 핵참화를 들씌우는것도 서슴지 않으려는것이 바로 미국의 본심이다. 이런 미제침략자들에 대해 방심하거나 허무한 기대를 가지고 정세를 방관시한다면 누구든 참혹한 희생자의 운명을 면할수 없고 민족의 존재자체가 위태롭게 될것이라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온 민족은 사대와 외세의존을 철저히 반대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리념의 요구대로 민족주체의 힘으로 미제의 새 전쟁도발책동을 단호히 짓부셔버리기 위한 반전평화수호투쟁을 힘차게 벌려나가야 한다.
온 겨레가 미제의 반공화국모략책동과 무모한 군사적도발소동이 초래하게 될 엄중한 후과에 대하여 똑똑히 알고 그에 민족의 단합된 투쟁으로 단호히 대처해나가야 한다.
론설은 조선민족은 강토안에 침략군을 그대로 두고서는 언제가도 나라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이룩할수 없다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거족적인 미군철수투쟁으로 이 땅에서 전쟁의 화근을 송두리채 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156161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