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미제의 남조선강점정책은 악의 정책

(평양 7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17일부 《로동신문》은 미국의 남조선강점정책이 빚어낸것이란 모두 악과 화뿐이 라고 하면서 이 악의 정책이 지속되는 한 조선민족은 언제가도 불행과 고통에서 벗어날수 없으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은 보장될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미국의 남조선강점정책은 조선민족의 존엄과 자주권, 안전과 리익을 짓밟는 날강도적이고 범죄적인 정책이며 우리 공화국을 침공하여 전조선을 가로타고앉기 위한 침략적이며 지배주의적인 정책이라고 까밝혔다.
또한 그것은 우리 겨레에게 민족분렬의 비극을 강요하고 조선의 통일을 가로막는 대조선분렬정책이며 남조선인민들의 존엄과 자주권을 유린하고 그들에게 온갖 고통과 재난을 들씌우는 지배와 략탈,학살과 죄악의 정책이라고 론설은 폭로하였다.
론설은 대조선적대시정책,전쟁정책으로서의 남조선강점정책의 범죄적성격은 오늘에 와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미국은 북과 남의 화해와 통일로 향한 조선반도의 정세흐름에 역행하여 제2조선전쟁도발을 위한 남조선강점 미군의 《재배치》와 기지이전을 다그치고 그 침략적역할을 확대하는 한편 전력증강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남조선에 최첨단전쟁장비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고 북침전쟁연습과 군사적도발에 더욱 광란적으로 매달리고있다. 우리 공화국을 핵선제공격하기 위한 각종 전쟁각본들을 짜놓고 부단히 갱신하면서 북침의 기회만을 노리고있다.
남조선을 강점한 미제의 전쟁책동에 의해 조선반도에는 언제 핵전쟁이 터질지 모를 긴박한 정세가 항시적으로 조성되고있고 전체 조선민족은 핵참화를 뒤집어쓸 위험에 처해있다. 미제의 남조선강점이야말로 조선반도에서 침략과 전쟁의 근원이며 그것이 지속되는 한 침략과 전쟁위험은 가셔질수 없다.
론설은 미국은 범죄적인 남조선강점정책을 걷어치우고 남조선에서 지체없이 물러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comradeanatolii/7357412904/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