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민족의 단합과 통일위업의 강령적지침

(평양 8월 1일발 조선중앙통신)1일부 《로동신문》은 론설에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주체80(1991)년 8월 1일에 발표하신 고전적로작 《우리 민족의 대단결을 이룩하자》는 조국통일위업의 본질과 성격으로 보나 조선민족의 지향과 시대의 요구로 보나 더없이 정당하며 통일운동에서 커다란 의의와 생명력을 가지는 투쟁의 기치였다고 강조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통일위업수행에서 민족대단결이 차지하는 중요성과 조성된 정세의 요구로부터 출발하시여 로작에서 조국통일을 위한 대단결사상과 리론, 민족대단결을 실현하는데서 나서는 과업과 근본원칙, 그 방도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밝혀주시였다.
론설의 필자는 로작은 민족의 운명을 자주적으로 개척해나갈수 있게 하는 위력한 사상정신적무기를 마련해주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썼다.
조국통일운동에서 생명과 같은 자주를 말로써가 아니라 민족의 단합이라는 현실로써 구현할수 있는 제반 문제들에 과학적해명을 준데 로작이 가지는 거대한 의의가 있다.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밑에 전진하는 6.15통일시대에 와서 로작의 견인력과 생활력은 더욱더 힘있게 과시되고있다.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대화와 협상이 진행되고 각계각층 동포들의 래왕과 접촉이 활발해지고있다. 민족의 혈맥과 지맥을 하나로 이으며 평양과 서울, 백두산과 금강산, 개성과 광주, 부산과 대구의 하늘가에 높이 울려퍼진 《우리는 하나다》의 함성은 어버이수령님의 민족대단결사상과 로선의 정당성과 생활력의 힘있는 시위로 된다.
《민주조선》도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로작은 민족대단결위업실현에서 관철해야 할 강령적지침이라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3440823715/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