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남조선당국의 《원칙론》은 대결론

(평양 10월 31일발 조선중앙통신)31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북남관계의 현 파국적사태는 시대착오적인 《원칙론》고수에 매달리면서 대화를 대결에 악용한 남조선괴뢰패당의 반통일책동의 필연적결과라고 주장하였다.

《원칙론》은 리명박역도가 집권 전기간 들고나온것으로서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을 받았으며 이미 북남관계파국을 초래하는 대결론으로 락인되였다고 론설은 밝혔다.
론설은 지금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이 리명박역도가 부르짖던 《원칙고수》를 되받아외우며 북남관계에 막대한 해독을 끼치고있는데 대해 폭로하였다.
현 괴뢰집권자는 권력의 자리에 들어앉자마자 통일부를 비롯한 북남관계문제를 다루는 기구들의 요직에 《원칙에 따른 랭정한 대응》을 주장하는 악질대결분자들을 들여앉혔다.
북남대화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견지해온 원칙》에 따라 회담해야 한다느니, 《대북접근에서의 원칙론》이니 뭐니 하면서 대화를 대결마당으로 전락시킬 흉심을 공공연히 드러냈다.
괴뢰들은 제 집안에서는 물론 해외에 나가서까지 동족을 비방중상하면서 《위협과 도발》에 따른 《협상과 지원의 악순환》을 끊어야 하며 그것이 저들의 일관한 《대북원칙》이라고 광고하였다.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북남사이에 모처럼 마련된 대화분위기가 파괴되고 전쟁위험이 고조되고있는것도 괴뢰들의 《원칙론》고수책동에 의한것이였다.
제반 사실들은 현 괴뢰집권세력의 《원칙론》은 북남사이의 대화와 협력을 가로막고 불신과 적대감을 조장하며 핵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용납 못할 대결전쟁론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고 론설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1406037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