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인권단체들 려객선침몰사고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주장

(평양 5월 1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남조선의 40여개 인권단체들로 구성된 인권단체련석회의가 려객선침몰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투쟁에 떨쳐나설것을 주장하여 9일 호소문을 발표하였다.

호소문은 려객선침몰사고와 관련하여 유가족들이 청와대로 가던도중 경찰의 저지를 받은데 대해 언급하였다.
《가만히 있으라.》는 말에 의해 아이들을 잃은 유가족들이 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해 서울에 왔다고 밝혔다.
《KBS》방송사측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지속적으로 외곡보도하고 승객들의 죽음을 흔한 일로 모독하다못해 나중에는 유가족들이 거짓말을 하고있다고 몰아댄것은 현《정권》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눅잦히기 위해서라고 까밝혔다.
경찰 역시 유가족들에게 《가만히 있을것》을 강요하였다고 하면서 공안당국이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항의행동을 가로막았다고 단죄하였다.
현 집권자의 태도는 유가족들을 더욱 분노하게 한다고 하면서 박근혜가 사고의 진상규명을 거부하고있다고 규탄하였다.
호소문은 유가족들의 항의행동에 련대하여 각계가 려객선침몰사고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위한 투쟁에 떨쳐나서자고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redriklennmark/14458510879/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