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무능한 박근혜《정권》에 아이들도 저주를 보낸다

(평양 5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박근혜《정권》의 무능과 무책임한 처사가 빚어낸 려객선 《세월》호참사에 대한 남조선인민들의 원성은 날로 높아가고 각지에서는 반《정부》투쟁이 세차게 벌어지고있다.

배가 침몰하는것을 뻔히 보면서도 방관시한 박근혜《정권》에 의해 한창 피여나는 꽃망울과도 같은 수많은 아이들이 바다에 무참히 수장되였다.
지금 남조선인민들이 《아이들을 살려내라!》, 《이런 대통령 필요없다!》는 구호를 웨치며 박근혜를 심판하자고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는것은 필연적이다.
어른들과 함께 아이들도 온 남조선땅을 지옥으로 만드는 박근혜에게 침을 뱉으며 반《정부》시위대렬에 합세하고있다.
초불을 들고 분노의 함성을 터치는 어린이들, 무능한 《정권》을 용서하지 않겠다는 격분이 담긴 프랑카드를 들고 시위현장에 나선 학생들.
정녕 분노한 민중은 철부지 어린 생명들까지 죽음에로 몰아가는 박근혜를 그대로 두고서는 인민들의 진정한 보금자리가 전혀 마련될수 없다고 절규하고있다.
저주와 규탄이 비발치고 《박근혜 퇴진하라!》, 《더이상 놔둘수 없다!》라고 웨치는 노호한 민심은 반인민적이며 반민족적인 박근혜《정권》을 죽음의 벼랑끝으로 몰아가고있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011102/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