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신문 성노예범죄의 강제성 또다시 부인하는 일본 규탄

(평양 1월 21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의 《서울신문》이 20일 과거 일본군성노예범죄의 강제성을 부정해나서는 일본집권자의 파렴치한 망발을 규탄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일본수상이 국회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금까지 정부가 발견한 자료중 군과 관리에 의한 강제련행을 직접 보여주는 기술은 발견되지 않았다.》느니, 《이 립장에는 어떤 변화도 없다.》느니 뭐니 하고 망발한데 대해 언급하였다.
지어 성노예문제관련《합의》를 두고 일본군성노예문제가 전쟁범죄에 해당하는것이라고 인정한것은 아니며 1965년 《한일협정》에 의해 법적으로 이미 해결되였다는 망언을 늘어놓았다고 밝혔다.
일본수상의 망발이야말로 일본군에 의해 강제로 끌려가 녀성의 명예와 존엄을 유린당한 성노예피해자들을 또다시 모독하는 파렴치한 짓이라고 규탄하였다.
일본이 과거 일본군의 성노예범죄의 강제성을 한사코 부정해나서는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우는 행위라고 단죄하였다.
사설은 일본수상이 이번 망발을 즉시 철회할것을 요구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115616158/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