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일본은 반국가범죄의 죄악 덮어버릴수 없다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사는 21일 《반국가범죄의 죄악을 절대로 덮어버릴수 없다》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내용의 론평을 발표하였다.

일제가 조선봉건정부의 황제였던 고종을 독살한 때로부터 97년이 되였다.
당시 일제는 조선에 대한 식민지지배정책의 산물인 《을사5조약》을 《합법적인 조약》으로 만들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였으나 고종황제의 반대에 부딪치게 되였다.
고종은 《이 조약을 허락하면 곧 나라가 망하는것과 같은것이니 짐은 차라리 종묘사직에 순국할지언정 인허치 못하리라.》라고 하며 완강히 거부해나섰다.
사기협잡의 방법으로 날조해낸 《을사5조약》이 고종황제의 검토비준을 받아야 효력을 발생할수 있게 되여있다는것을 잘 알고있는 침략의 괴수 이또 히로부미는 《조약》에 고종이 수결(수표)을 하고 국새를 찍게 하려고 악랄하게 책동하였다.
고종황제는 마지막까지 단호히 거절하고 《조약》을 무효화시키기 위한 비밀외교활동을 벌리였다. 1907년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리준을 비롯한 3명의 고종황제특사가 찾아가 《을사5조약》이 무효라는것을 폭로하고 조선의 주권을 란폭하게 유린한 일제의 죄행을 고발하였다.
일본은 바로 이 사건을 고종황제의 권한을 종국적으로 빼앗는 계기로 삼았다. 이또는 외교권을 일본에 《이관》한 조선이 《통감》의 허가도 없이 국제회의에 특사를 파견한것은 일본에 대한 모독중상으로 된다는 당치 않은 소리를 하면서 고종을 황제의 자리에서 제거하기 위한 음모를 본격적으로 꾸미였다.
1919년 1월 22일 일제는 67살 난 고종을 끝내 독살하고 사망경위를 직접 목격한 시녀 2명을 암살하였다.
일제가 고종을 독살한지 2년후인 1921년 중국 상해에 있던 《림시정부》가 작성발표한 《제2차 독립선언서》와 고종의 서자인 의친왕의 친서에 의하여 그 내막은 드러났다.
몇해전에 진행된 어느 한 국제학술대회에서 공개된 1919년 당시 일본궁내청 회계심사국 장관이였던 구라또미 유자부로의 일기에는 일제의 초대 《조선총독》이였던 데라우찌가 하세가와에게 《을사5조약》을 인정하지 않는 고종황제를 독살할것을 지시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자료가 기록되여있다.
당시 국가주권의 최고대표자였던 고종을 독살시킨 일제의 만행은 우리 나라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이고 전대미문의 국가테로행위였으며 조선인민에 대한 용납 못할 모독행위였다.
조선강점 전기간 일제가 우리 인민을 반대하여 저지른 범죄들은 그 하나하나가 다 세상에 일찌기 없었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죄악들이였다.
일본은 일본군성노예범죄를 포함하여 전쟁범죄와 특대형반인륜범죄에 대한 국가적, 법적책임을 인정하고 모든 피해자들이 납득할수 있게 철저한 사죄와 배상을 할대신 오히려 얼마전에 남조선과 일본군성노예문제를 《타결》하기로 《합의》한것을 놓고 《위안부문제가 최종적이고도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였다고 떠들고있다.
일본이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비롯하여 세계 여러 나라 녀성들을 상대로 감행한 성노예범죄는 국제적인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빈껍데기뿐인 《사죄》와 눅거리자금지출로 일본의 극악한 성노예범죄행위를 덮어버리기로 한 이번 《합의》는 철두철미 국제적정의와 피해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한 정치적흥정의 산물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일본은 지난 시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죄악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마땅한 사죄와 배상을 하여야 하며 재침의 칼을 날카롭게 벼리면서 미국의 반공화국책동의 앞장에서 날뛰는 망탕짓을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nemethv/22813634613/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