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단체들 괴뢰군부패당의 부당한 보상요구에 항의

(평양 4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의 제주군사기지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제주해군기지건설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 강정법률모금위원회가 3월 30일 괴뢰군부패당의 부당한 보상요구를 거부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지난 28일 해군이 제주해군기지공사를 반대한 강정마을 주민들과 평화운동가, 단체들을 상대로 공사지연에 따른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데 대해 밝혔다.
이들의 방해로 기지공사가 지연되였다는 부당한 구실을 대고 이러한 폭거를 저질렀다고 규탄하였다.
반민주적, 불법적으로 공사를 벌린 책임이 있는 해군이 그것을 평화로운 저항을 이어온 주민들과 운동가들에게 뒤집어씌우는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짓이라고 비난하였다.
평화롭게 살 권리를 위해 평화행동을 한것을 공사방해로 규정하고 보상하라고 하는것은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항의하였다.
제주해군기지공사를 반대하는 운동을 보상요구로 압박할수 없다고 하면서 해군측이 소송을 당장 철회하라고 요구하였다.
군부의 사법적, 경제적압박에 굴하지 않고 앞으로도 서로 련대하여 적극 싸워나갈것이라고 성명은 강조하였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htsh_kkch/1269513797/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