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남조선신문 민심은 박근혜를 심판했다

(평양 4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신문 《한겨레》가 14일 《민심은 박근혜대통령을 심판했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이번 총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은 한마디로 현 《정권》에 대한 심판이라고 썼다.
《새누리당》이 과반수의석을 확보하는데 실패한것은 박근혜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 염증과 실망감의 표현이 분명하다고 주장하였다.
박근혜가 이번 선거에 로골적으로 개입하며 《야당심판》을 웨쳤으나 국민은 도리여 박근혜를 심판하였다고 밝혔다.
《선거의 녀왕》이라던 박근혜가 민심의 거센 직격탄을 맞은것이라고 하면서 사설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이번 총선거로 박근혜는 국정장악력을 급속히 상실하면서 남은 임기동안 국정운영에서 큰 어려움을 겪을수밖에 없게 되였다.
이런 상황에서 박근혜가 나아갈 방향은 오직 한가지이다.
겸허하게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지금까지의 국정운영방식을 완전히 바꾸는것이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taver/15320518841/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