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로동신문 자주적평화통일 이룩하기 위한 전민족적투쟁 벌려나가자

(평양 4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18일부 《로동신문》은 위대한 김정일동지께서 로작 《온 민족이 대단결하여 조국의 자주적평화통일을 이룩하자》를 발표하신 18돐을 맞으며 개인필명의 론설을 실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주체87(1998)년 4월 18일 남북조선 정당, 사회단체대표자련석회의 50돐기념 중앙연구토론회에 보내주신 이 서한에서 어버이수령님께서 이룩하신 민족대단결업적과 경험, 전통을 고수하고 드팀없이 계승하여 민족대단결5대방침을 제시하시였다.
론설은 민족의 대단결은 철저히 민족자주의 원칙에 기초해야 하고 애국애족의 기치, 조국통일의 기치밑에 단결하며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반대하고 외세와 결탁한 민족반역자들을 반대하여 투쟁하며 온 민족이 서로 래왕하고 접촉하며 대화를 발전시키고 련대련합을 강화하는것을 내용으로 하는 민족대단결5대방침은 새로운 력사적단계에 들어선 조국통일운동의 현실적요구에 전적으로 부합되는 불멸의 지침이라고 강조하였다.
론설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정세가 변하고 조건과 환경은 달라져도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밝혀주신 조국통일의 근본원칙에서는 그 어떤 변화도 있을수 없다.
지금이야말로 해내외의 우리 겨레가 백두산절세위인들의 민족대단결사상과 로선을 높이 받들고 조선민족의 단결된 힘으로 내외분렬주의세력의 책동을 철저히 격파분쇄하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전민족적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려나가야 할 때이다.
조국통일위업의 앞길에는 의연히 난관과 장애가 가로놓여있지만 전민족이 단결하여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려는 우리 겨레의 투쟁은 누구도 가로막을수 없다.(끝)

Image credit: https://www.flickr.com/photos/fljckr/2604011534/

Related posts: